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LA다저스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30)이 시즌 4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오는 23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선발로 나선다.

LA 타임즈 빌 샤이킨 기자는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가 생겼고, 류현진이 23일 메츠전에 나가고 알렉스 우드가 24일 콜로라도 전에 나선다고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밝혔다.

지난 18일 신시내티와의 경기에서 5이닝 8피안타 2실점을 기록, 30일 만에 시즌 3승(6패)째를 거둔 그는 24일 경기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하루 일찍 등판하게 됐다.

미 현지에서는 최근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류현진에게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어주고 편한 상대와 맞붙게 하려는 구단의 배려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그도 그럴것이 올해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인 콜로라도와의 3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피홈런 4방을 허용했고, 피안타율 역시 0.323이나 된다.

대신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공동 2위로 달리고 있는 메츠는 류현진에게 '천적' 놀란 아레나도가 버티는 콜로라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수월한 상대다.

우선 류현진의 메츠 통산 성적은 3경기에 나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80이다. 하루 일찍 당겨서 선발로 내보내는 이유가 있다.

사실 선발 자리를 놓고 마에다 겐타와 함께 경쟁을 치르고 있던 류현진이다. 그러나 마에다가 불펜으로 이동하면서 류현진은 선발 전쟁에서 살아남았다.

하지만 계속 자리가 보전되고 기회가 언제까지나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최대한 선발을 오래 지키기 위해서는 퀄리티스타트 이상의 효율적인 피칭이 절실하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3:52:0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