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5경기 연속 안타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프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2017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5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1회초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에 깨끗한 좌전 안타를 날리면서 5경기 연속 안타를 터트렸다.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토론토 선발 마르코 에스트라다를 상대한 추신수는 볼카운트 3-1에서 가운데로 몰린 커터를 받아쳐 안타로 연결했다.

팀이 1-5로 뒤진 4회에는 내야 안타로 대량 득점의 물꼬를 텄다. 2사 1, 2루에서 추신수는 1루수 쪽으로 내야 안타를 쳐 만루 기회로 연결했다. 텍사스는 곧바로 엘비스 안드루스의 2타점 적시타, 이어진 만루에서 애드리안 벨트레의 싹쓸이 2루타가 터져 텍사스는 6-5로 전세를 뒤집었다. 추신수도 이때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추신수는 5회 1사 만루 타점 찬스에서는 삼진, 8회에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8회까지 6-5로 앞서던 텍사스는 9회 마무리 투수 맷 부시의 난조로 2점을 준 바람에 6-7로 역전패했다.

이날 14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2할6푼2리에서 2할6푼5리로 끌어올렸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3:15:36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