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트리플A에서 뛰고 있는 황재균(30)의 소속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부진이 황재균의 빅리그 진입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현지매체가 전망했다.

샌프란시스코 지역매체 머큐리뉴스는 2일(이하 한국시각) 샌프란시스코의 부진한 성적을 전하면서 황재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올 시즌 샌프란시스코는 22승 33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꼴찌를 달리고 있어 포스트시즌 진출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머큐리뉴스는 "샌프란시스코는 내셔널리그 선두 LA 다저스에 11.5경기 차로 뒤져있으며 콜로라도 로키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도 11경기 차이라 와일드카드 경쟁에도 뒤처져있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만일 샌프란시스코의 부진이 계속 이어져 포스트시즌이 아예 좌절될 경우 마이너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을 콜업해 기회를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

이 매체는 "버스터 포지, 브랜든 크로포드 등은 계속 기회를 받을 것"이라며 "그러나 올 시즌 포스트시즌 탈락이 확정될 경우 황재균처럼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콜업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02 13:58: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