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류현진(30·LA 다저스)이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나름 호투를 펼쳤지만 부상 탓에 긴 이닝을 책임지는 데 실패했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17시즌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1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이닝 8피안타 6볼넷 4탈삼진 10실점(5자책)이라는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최악의 성적과 마주한 류현진은 홈에서 명예회복에 나섰다.

1회를 삼자범퇴로 시작한 류현진은 2회부터 3회까지 2이닝 연속해서 홈런을 맞고 2점을 내줬다. 다행히 류현진은 4회부터 안정세를 되찾았다. 5회까지 2이닝 연속 실점을 허락지 않았던 것.

5회까지 나름 호투를 펼쳤던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펄펄 날았다. 3-1로 앞선 2회말 1사에서 중견수 뒤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때려내고, 후속타를 앞세워 득점까지 성공한 그는 4회말 몸에 맞는 공을 얻어내며 2출루 경기에 성공했다. 이 때 공을 맞았던 부위가 왼팔이 아닌 오른팔이라는 점은 다행이었다.

5회까지 투구수가 64개에 불과해 아직 여유가 있었던 그는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5-2로 앞선 6회초 선두타자 마르셀 오수나를 유격수 직선타로 잡아낸 그는 마이애미의 간판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상대했다.

풀카운트 접전을 펼쳤지만 끝내 스탠튼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2회 솔로포의 주인공 저스틴 보어를 마주했다.

안타를 내줬지만 큰 위기는 결코 아니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급작스럽게 찾아온 불운에 고개를 숙였다. 보어는 류현진의 6구째 시속 87.3마일 슬라이더를 때려냈는데, 이 타구는 류현진의 정강이를 맞고 내야안타로 이어졌다.

트레이너들은 급히 마운드에 올라 류현진의 상태를 확인했다. 트레이너들은 선수 본인과의 상의 끝에 그가 더 이상 투구를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 그렇게 류현진은 잘 던지고도 이른 시점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1사 1,2루 위기 상황에서 긴급히 마운드에 오른 크리스 헤처는 2탈삼진을 기록하며 류현진의 실점을 2점으로 막아냈다. 5회를 책임졌고, 다저스의 리드 속에 마운드를 내려왔기에 류현진은 일단 시즌 2승 요건을 갖춘 상태다.

한편 경기는 6회말이 진행 중인 가운데, 다저스가 5-2로 앞서 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3:07:42   수정시간 : 2017/05/19 13:11:1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