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결국 패스트볼이 문제다. 가장 기본적인 구종인 포심패스트볼이 맞아 나갔고 이날 허용한 두 개의 홈런 모두 패스트볼로 인한 결과였다. 올 시즌 내준 8개의 피홈런이 모두 패스트볼이라는 점에서 류현진은 나쁘지 않은 투구에도 큰 과제를 남겼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2실점까지 하고 크리스 해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5.1이닝동안 79구를 던져 7피안타 2실점(2피홈런) 1볼넷 3탈삼진의 기록이며 팀이 5-2로 앞선 상황이었기에 승리 투수 요건은 갖추고 내려갔다.

이날 류현진은 팀 타선이 1회 1득점을 시작으로 2회 3득점, 3회 1득점으로 터져주면서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갈 수 있었다. 그럼에도 문제는 류현진이 초반부터 피홈런을 두 개나 허용했다는 점.

특히 삼자범퇴로 막은 1회에 정반대로 2회에는 시작과 동시에 2루타-홈런-2루타를 맞으며 위기에 빠졌다. 특히 저스틴 보어에게 맞은 솔로홈런의 경우 몸쪽 낮은 89마일짜리 패스트볼이 맞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3회에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허용한 솔로 홈런 역시 2스트라이크까지 잡아놓고 높은 공으로 헛스윙을 유도하려다 패스트볼이 밋밋하며 92마일의 구속에도 솔로홈런으로 연결됐다. 결국 패스트볼로만 홈런 2개를 모두 허용한 것.

이날 패스트볼로 허용한 2개의 홈런으로 인해 올 시즌 7경기에서 류현진은 총 8개의 피홈런을 허용했고 이 피홈런 모두 패스트볼을 던졌을 때 맞은 홈런이 됐다. 다른 구종이 피홈런이 된 경우는 없었다. 패스트볼의 떨어진 구속도 구속이지만 제구와 밋밋함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다행히 4,5회 무난한 호투로 승리투수요건을 갖추고 내려갔지만 류현진이 개선해야할 점은 명백하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2:59:3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