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음주 뺑소니 사고로 메이저리그 복귀가 불투명한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항소심 일정이 확정됐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강정호의 항소심은 다음 달 2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 삼성역 사거리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84%의 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지난 2009년과 2011년 음주운전 적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삼진 아웃제'에 따라 면허가 취소됐고, 지난 3월 법원으로부터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말 만료된 미국 취업비자를 갱신하기 위해 "벌금형으로 선처해 달라"고 했던 강정호 측은 망연자실했다. 결국, 미국 취업비자 발급이 거부되면서 강정호는 미국으로 건너가지 못한 채 한국에서 개인 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심 판결에 불복한 강정호의 항소심 날짜가 잡히면서 비자발급 가능성에도 다시 한번 관심이 쏠리게 됐다.

강정호 측은 국내 변호사가 항소심 재판 준비를 전담하고, 미국 취업비자 전문 현지 이민법 전문 변호사가 협력하는 형태로 메이저리그 복귀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8 11:10: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