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네소타 박병호(31)의 홈런이 또다시 터졌다. 팀에서도 가장 많은 홈런을 쳐내고 있다. 폴 몰리터 감독 역시 그의 활약에 반가운 눈치다.

박병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7번 1루수로 출전, 2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첫 타석이었던 2회초 2사 3루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박병호는 5회 무사 1루에서 두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그리고 상대 선발 프란시스코 리리아노의 2구째 공을 그대로 통타, 중월 2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시범경기 4호포.

박병호는 13차례 시범경기에서 타율 3할9푼4리 4홈런 8타점 5볼넷, 장타율 8할1푼8리, 출루율 2할7푼9리를 기록했다.

단점으로 여겨졌던 빠른 공에 대한 대처가 많이 개선된 것이 눈에 띈다.

홈런이 적은 편이 아니지만 타율이 4할에 가까울 정도로 정확성이 높아졌다. 안타를 쳐내지 못한 경기는 13경기 가운데 단 2경기에 불과해 올시즌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게다가 경쟁자로 여겨졌던 바르가스가 부진에 빠져있다. 13경기에서 타율이 1할이 채 되지 못한다. 7푼7리에 1타점. 박병호가 더욱 돋보이는 이유다.

폴 몰리터 감독도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박병호가 이번 캠프를 잘 소화하고 있다. 스트라이크에 방망이가 나오면서 좋은 스윙을 연달아 보여주고 있다"며 그를 칭찬하기도 했다.

지난해 박병호는 마음고생이 심했다. 리그 적응 문제와 더불어 부상까지 겹치면서 40인 로스터에서 제외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를 반전의 계기로 삼은 박병호다.

올해는 시작부터 훨훨 날고 있다. 물론 정규시즌에도 지금의 활약이 이어져야 하지만, 당장 시범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개막전이 열리는 오는 4월 4일까지 2주 정도의 시간이 남았다. 지금처럼 컨디션을 유지하면 미네소타의 시즌 개막전에서 박병호를 볼 수 있는 확률은 높아질 것 같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0:16: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