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 4호 홈런을 쏘아 올리며 무력시위를 했다.

박병호는 2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0-0으로 맞선 5회초 선제 투런포를 터트렸다.

미네소타의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병호는 5회 무사 1루에서 토론토 선발투수인 좌완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타구를 만들었다.

지난 11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시범경기 3호포 이후 10일, 6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다.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점·득점도 8타점, 8득점으로 늘었다.

2회초 2사 3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루킹 삼진을 당했지만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으로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미네소타는 6회초 선두타자 미겔 사노의 솔로포로 또 앞서나갔다. 박병호는 이후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볼넷을 골라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홈베이스를 밟진 못했다. 미네소타는 7회초 2점을 더 뺏어내면서 점수 차를 멀찌감치 벌렸다.

박병호는 8회초 무사 1, 2루에서 대타 태너 잉글리시로 기회를 넘겨주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후 점수 차가 0-8까지 벌어진 토론토는 홈런 2방으로 2점을 따라붙었지만 결국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박병호는 2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 1볼넷 1삼진을 기록해 시범경기 타율을 3할8푼7리에서 3할9푼4리(33타수 13안타)로 끌어 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9:40: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