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과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나란히 적시타를 쳐내면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반면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올해 첫 출전에서 무안타로 아쉬움을 남겼다.

황재균은 2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 8번 지명타자로 나서 3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25,26일 교체 출전으로 시범경기에 나선 황재균의 첫 선발이었다.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에 그친 황재균은 5-4로 앞선 4회 2사 1,3루에서 우완 로버트 스티븐슨에 좌전 적시타를 때려 1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다음 타석에서 안타를 때리지 못하며 7회 교체됐다.

지난 25일 개인 첫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황재균은 26일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는 3점포를 쏘아 올리며 장타력을 과시했다. 시범경기 성적은 6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이다.

김현수는 올해 두 번째 시범경기에서 안타를 생산하며 지난해 시범경기 부진의 악몽을 털어냈다. 김현수는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치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홈경기에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김현수는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지난해의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 하지만 1-1로 맞선 2회말 2사 1,2루에서 김현수는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김현수의 적시타에 2루 주자 조나단 스코프가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5회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현수는 6회초 수비 때 아네우리 타바레스와 교체됐다.

지난해 김현수는 시범경기 24번째 타석에서 첫 안타를 기록했다. 오랜 시간 안타가 나오지 않으면서 마음고생을 한 김현수는 구단의 마이너리그 강등 압박도 받았지만 올해는 두 번째 경기, 5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쳤다.

한편 추신수는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다. 최지만(26·뉴욕 양키스)도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 나서지 않았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27 09:58: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