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5-5 동점이던 9회 결정적 2루타를 때려내며 팀 득점의 발판을 마련한 김현수다. 이날 경기 승리로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5연승에 성공했고 이날 경기 김현수는 2루타 한방으로 영웅에 등극했다.

김현수는 10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 2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몸에 맞는 공 1득점을 기록했다. 팀은 김현수의 9회 결정적 2루타로 6-5 승리했다.

8회까지 솔직히 아쉬운 김현수였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이후 득점에 성공한 것을 제외하곤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팀이 5-5로 맞선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서기에 뭔가를 보여줘야했다.

그리고 김현수는 해냈다. 게다가 상대투수는 토론토의 최강 마무리투수 로베르토 오수나였다. 김현수는 정중앙에 온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을 가르는 짜릿한 2루타를 만들어냈다. 5-5 접전 상황, 9회에 나온 결정적 안타로 김현수는 안타 후 조이 리카드로 대주자 교체됐고 끝내 리카드는 후속타자의 도움으로 홈 플레이트를 밟으며 결승득점에 성공했다.

결국 볼티모어는 딱 한이닝을 남긴 9회초 6-5 역전에 성공했고 결국 마무리 투수 잭 브리튼이 등판해 승리를 지켰다. 이날 경기 승리로 볼티모어는 6월 6일 뉴욕 양키스전 승리 이후 5연승을 내달렸다. 최근 9경기에서 8승 1패로 엄청난 상승세를 보이고 있고 그 상승세의 중심에는 김현수의 활약이 돋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6/10 11:20: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