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6일 경기 도중 오도어가 바티스타에 주먹을 날렸다. 바티스타는 작년 ALDS 5차전 텍사스전서 결승 홈런 뒤 배트를 던져 논란을 낳기도 했다.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을 '주먹질'이 나온 지 하루가 지났지만, 때린 선수는 마음속 앙금을 그대로 간직했다.

경기 도중 호세 바티스타(36·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강펀치를 날린 루그네드 오도어(22·텍사스 레인저스)는 17일 텍사스 지역 신문 '댈러스 모닝 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경기의 일부일 뿐이었고,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도어는 16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토론토전에서 8회 수비 도중 2루에 거친 슬라이딩을 한 바티스타와 충돌했다.

둘 사이에 언쟁이 시작됐고, 오도어는 바티스타 가슴을 강하게 밀친 뒤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

그리고 양 팀 선수가 그라운드에 쏟아져 난투극이 시작됐고, 모두 8명이 퇴장을 당한 뒤에야 사건이 진정됐다.

바티스타와 텍사스는 해묵은 감정이 있다. 작년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바티스타는 결승 스리런을 날린 뒤 한참 투수를 바라보다 거만하게 배트를 휙 던졌다.

양 팀의 앞선 6경기에서는 별다른 일이 없었지만, 올해 마지막 맞대결에서 터질 게 터지고 말았다.

당시 상황에 대해 오도어는 "바티스타가 슬라이딩한 뒤 가만히 서 있다가 내게 다가왔다. 그래서 내가 '이게 뭐냐'"고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루에서 거센 슬라이딩을 한 선수가 있다면, 그게 누구든 간에 뭐라고 할 것이다. 나 자신을 지키려 했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아직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오도어는 주먹질 한 번으로 하루 만에 유명인사가 됐다.

ESPN 복싱 해설자 테디 아틀라스는 "오도어의 정확한 펀치는 전문적으로 배우지 않고서는 힘들 정도"라는 평가까지 했다.

하지만 오도어는 "나는 아무것도 안 들린다. 누가 뭐라고 하든 신경 쓰지 않는다. 오직 팀 승리와 경기에 집중할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오도어는 메이저리그 사무국 징계를 피하기 힘들 전망이다. 그는 "아직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따로 연락을 받지 않았다. 얼마나 심한 징계가 나올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5/17 08:54: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