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박병호(29·미네소타 트윈스)가 무안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팀은 끝내기 홈런 한 방에 승리를 챙겼다.

박병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내폴리스 타켓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 선발 5번 겸 1루수로 출전,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첫 타석에서 박병호는 2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2구째 공을 쳐냈지만 3루수 앞 땅볼에 그쳤다.

그리고 팀이 0-1로 뒤지고 있던 4회,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상대 선발 대니 살라자르의 95마일짜리 직구인 초구를 그대로 공략했지만 우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났다.

팀 타선이 5회 이후에 터졌다. 2사 이후, 9번 산타나가 중전 안타를 쳐내며 불씨를 살렸고 1번 누네즈가 볼넷을 얻어냈다. 이어 폭투까지 나오며 2사 2, 3루가 됐다.

2번 도저가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2-2 동점이 됐다. 이어 3번 마우어가 고의 사구로 출루한 뒤, 4번 사노가 1타점 적시타를 추가로 쳐내며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2사 1, 2루에서 박병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제프 맨쉽의 2구째 공을 그대로 쳐냈지만, 유격수 앞 땅볼에 그치며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전 세 번의 타석에서 모두 기회를 놓친 박병호였다. 3-3으로 비기고 있던 8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그는 2사 이후에 출전했지만 삼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박병호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팀은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3-3으로 비기고 있던 9회말 선두 타자로 나온 오스왈도 아르시아가 끝내기 홈런을 쳐내며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미네소타는 3연패의 늪에서 벗어나며 6승 14패를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26 12:41: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