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조형근 기자]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28)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지난 24일 멀티히트를 기록했지만 또 다시 외면당하며 벤치를 지킬 수밖에 없었다.

김현수는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커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출전하지 못하고 벤치에서 팀의 1-6 패배를 지켜봤다.

지난 24일 캔자스시티전에서 열흘 만에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는 등 맹활약 김현수였기에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을 기대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올 시즌 김현수가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적은 아직 없다.

올 시즌 선발 출전한 3경기에서 모두 멀티 출루에 성공하고 있는 김현수는 타율 5할(10타수 5안타)로 기회마다 제 몫을 해주고 있지만 아직 출전 기회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팀 상황이 좋기 때문이다. 볼티모어는 11승 6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지키고 있다. 또 외야수 자리에 놀란 레이몰드와 조이 리카드가 좋은 활약을 하고 있어 기회를 잡기 쉽지 않다.

하지만 몇 번 오지 않는 기회에도 김현수가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상황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 현지에서도 김현수의 활약에 출전 기회를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할1푼8리로 저조한 성적을 기록 중인 지명타자 페드로 알바레스를 대신해 마크 트럼보가 지명타자로 출전하고, 레이몰드와 김현수가 번갈아가며 외야에 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볼티모어 선과의 인터뷰에서 벅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에 대해 "한국에서 작년에 볼넷을 100개 이상 얻었지만, 여기서는 좀 더 공격적으로 타격해야 한다"며 "한국에서는 그의 명성 때문에 투수들이 쉽게 대결하지 못했겠지만, 여기는 다르다. 그래서 김현수는 처음에 적응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공부했고, 영리한 선수라 이제는 어느 정도 적응했다"고 덧붙여 김현수의 출전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적은 기회에도 꾸준히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김현수가 더 많은 선발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25 10:51: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