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조형근 기자] 지명 타자 제도를 쓸 수 없는 인터리그 경기에서 좀처럼 기회를 얻지 못하던 미네소타 트윈스의 박병호(30)가 5경기 만에 선발 출전했다.

박병호는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앞선 4번의 인터리그 경기에서 모두 선발 제외됐던 박병호는 이날 주전 1루수 조 마워 대신 1루수로 경기에 나섰다. 올 시즌 처음으로 4번 타자에 기용된 박병호였지만, 오랜만에 선발 출전해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진 못했다.

워싱턴의 선발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상대로 1회 3구 삼진당한 박병호는 4회 초구를 노려 쳤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이어진 6회 대결에서는 2구를 강하게 밀어 쳤지만 상대 호수비에 막혀 아쉽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기다리던 안타는 8회에 터졌다. 미네소타의 2번 타자 브라이언 도저가 3점 홈런을 날리며 상대 선발 스트라스버그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고, 박병호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투수 맷 벨라일을 상대하게 됐다.

박병호는 벨라일과의 대결에서도 빠르게 승부했다. 3구째 높은 슬라이더에 박병호는 방망이를 휘둘러 맞췄고, 이 공은 중견수 앞으로 떨어지며 안타를 기록하게 됐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을 밟지 못한 박병호는 팀이 4-3으로 앞선 8회말 수비 상황에서 조 마우어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한편 미네소타는 9회말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해 연장 승부를 이어가게 됐다. 14회까지 양 팀은 점수를 내지 못하고 지루한 '0의 행진'을 이어갔으나, 15회초 미네소타의 미겔 사노가 적시타로 득점에 성공해 5-4로 앞서갔다. 하지만 워싱턴은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15회말 미네소타 포수 J.R. 머피의 악송구는 5-5 동점으로 이어졌으며, 연장 16회말 워싱턴의 크리스 헤이시가 끝내기 홈런을 쳐냈다.

기나긴 연장 승부 끝에 5-6으로 패한 미네소타는 워싱턴 원정에서 스윕패를 당해 5승 13패로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25 10:40: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