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지역 언론도 눈여겨보고 있었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이 끝나자 특별히 이 부분을 언급하며 관심을 보인 지역언론이다.

오승환은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2016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팀이 4-1로 앞서던 8회 등판, 1이닝 동안 2피안타 1볼넷 2실점을 내줬다. 미국 진출 후 첫 실점으로 8경기 만에 깨진 ‘0의 행진’이었다.

초반부터 꼬였다. 덱스터 파울러에게 1루수 강습 내야안타를 내줬다. 1루수 맷 아담스가 조금만 더 잘 잡아줬더라면 아웃도 잡을 수 있기에 아쉬웠다. 선두타자를 내보낸 오승환은 제이슨 헤이어드에게 볼넷을 내준 뒤, 벤 조브리스트의 우익수 뜬공으로 1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오승환은 앤서니 리조와의 풀카운트 승부 끝에 우전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첫 실점을 내줬다. 계속된 1사 1, 3루에서 오승환은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2루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병살타로 이어지지 않으면서 3루 주자에게 추가 실점을 내줬다.

이후 오승환은 후속타자 토미 라 스텔라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면서 이닝을 마무리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08로 올랐다.

이날 경기 후 지역 언론인 세인트루이스 투데이는 “오의 0의행진이 이번에야 끝났다(NO ZEROES FOR OH THIS TIME)”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 매체는 “한국의 우완투수 오승환은 미국 진출 후 첫 실점을 했다. 헤이워드에게 내준 시즌 6번째 볼넷은 7.2이닝만에 이뤄진 볼넷이었다”며 이닝에 비해 볼넷이 많은 부분에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드디어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이 끝난 오승환은 마침 이날 등판이 정규시즌 시작 후 첫 연투가 있었던 날이기도 했다. 그동안 오승환은 2일 혹은 3일 간격으로 휴식을 취하며 등판했다. 그러나 20일 컵스전 등판해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을 한 후 이날 경기에 또 다시 등판하며 지금껏 해왔던 패턴과 다른 등판에 결국 실점을 하고 말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21 15:41: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