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시애틀의 스캇 서비스 감독도 비록 패했지만 이대호 얘기에 입이 귀에 걸렸다. 이대호의 홈런에 감독과 지역언론은 연신 찬사를 보냈다.

이대호는 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 8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좌투수 에릭 서캠프가 선발로 나옴에 따라 홈개막전에 선발로 출전한 이대호는 2회말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그러나 5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서캠프의 2구째 낮은 패스트볼을 그대로 걷어 올려 구장이 크기로 유명한 세이프코 필드의 중월 담장을 넘겼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이자 첫 안타였다. 시애틀 지역 언론인 더 뉴스 트리뷰엔 따르면 서비스 감독은 “정말 멀리간 홈런이었다”며 이대호 홈런에 대해 운을 뗀뒤 “그는 공을 으깼다. 홈런 타석 이후였던 다음 타석에도 정말 좋은 타구를 쳤다. 중앙 담장 깊숙이 보냈다”고 언급했다. 이대호는 홈런 타구 이후 세 번째 타석에서는 홈런과 다름없는 담장 앞에서 잡히는 중견수 뜬공을 친 바 있다.

“그는 일류의 선수다. 그의 홈런 후 우리는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아쉬웠다”며 이대호 홈런 이후 이어진 기회를 잡지 못한 것을 패인으로 집었다.

팀은 0-2로 뒤지고 있다 이대호의 홈런 이후 2-2 동점까지 따라붙었지만 9회초 아쉽게 실점하며 2-3으로 패했다. 경기 후 이대호는 “행복하다. 그러나 팀이 졌다. 그래서 흥분할 필요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09 15:29: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