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의 홈런에 메이저리그도 극찬을 보냈다. 바람이 붐에도 엄청난 홈런 타구를 만들어낸 것에 대해 경이를 보냈다.

박병호는 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얄스와의 경기에서 6번 지명타자로 나섰다.

박병호는 2회 첫 타석에는 중견수 뜬공, 4회 두 번째 타석에는 볼넷, 6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하며 8회 네 번째 타석을 맞았다.

  • ⓒAFPBBNews = News1
8회초 2-2 동점, 1사 주자 없는 네 번째 타석에서 상대 우완 불펜 호아킴 소리아를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만들어냈다. 소리아의 3구째 79마일 슬라이더를 박병호는 완전히 잡아당겼다.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짜릿한 솔로홈런. 팀이 2-2로 맞서던 상황에서 나온 홈런이기에 더욱 값졌다. 물론 팀은 박병호가 홈런을 때리자마자 8회말 거짓말같이 2점을 내주며 역전당해 3-4 패배했다.

이날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때려내며 좋은 시간을 보냈다”며 “2년간 한국에서 105홈런을 때려낸 박병호는 호아킴 소리아를 상대로 1점을 리드하는 홈런을 뽑아냈다”고 언급했다.

특히 박병호의 홈런 타구의 질에 대해 언급했다. MLB.com은 “박병호는 바람이 불었음에도 불구하고 홈런타구가 111마일에 433피트(132m)를 날아갔다”고 분석했다.

  • ⓒAFPBBNews = News1
폭스 스포츠 역시 “박병호가 드디어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날렸다”며 주목했다. 박병호의 홈런은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큰 관심사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09 13:37:54   수정시간 : 2016/04/09 15:12: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