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좌투수와 극단적인 시프트(변형 수비)를 뚫고 두 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반면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은 대타로 나서 메이저리그 타석에 처음 등장했으나 범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방문 경기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몸에 맞는 공 1개를 기록했다.

세 번째 타석에서 기다리던 안타가 나왔다.

추신수는 2-3으로 뒤진 6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에인절스 좌완 선발 헥터 산티아고의 시속 130㎞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전안타를 만들었다.

이날 에인절스는 추신수 타석에서 3루수를 1루와 2루 사이로 보내는 극단적인 시프트를 썼다.

3루쪽을 완전히 비우고, 1-2루 사이를 향하는 타구를 잡겠다는 의도였다.

그러나 추신수의 타구는 빠르게 야수들 사이를 뚫고 지나갔다.

추신수의 이번 시즌 두 번째 안타다.

추신수는 시즌 세 번째 경기인 7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 첫 안타를 쳤고, 이날도 안타를 추가하며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시작했다.

앞서 추신수는 한 차례 시프트에 걸렸다.

1회초 무사 1루 산티아고의 시속 146㎞ 싱커를 받아쳤으나 1루와 2루 사이에 있던 3루수 유넬 에스코바르가 공을 잡았다.

에스코바르가 송구 실책을 범해, 추신수는 1루를 밟았다.

추신수는 3회에는 중견수 뜬공에 그쳤다.

경기 막판, 추신수는 출루 기계의 능력도 뽐냈다.

그는 3-3으로 맞선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조 스미스의 슬라이더에 몸을 맞아 사구로 1루를 밟으며 이날 두 번째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111에서 0.167(12타수 2안타)으로 올랐다. 출루율은 0.385에서 0.412로 '4할'을 회복했다.

최지만은 3-3으로 맞선 9회말 대타로 등장했다. 최지만의 첫 메이저리그 타석이다.

최지만은 6일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 대수비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으나, 타석에는 서지 못했다.

팀이 치른 3번째 경기에서 마침내 메이저리그 타석에 선 최지만은 텍사스 우완 불펜 샘 다이슨의 시속 154㎞ 직구를 받아쳤지만, 2루 땅볼에 그쳤다.

이날 경기에서는 에인절스가 9회말 2사 만루에서 터진 앨버트 푸홀스의 끝내기 안타로 4-3 승리를 거뒀다.

텍사스는 2사 2, 3루에서 마이크 트라우트를 볼넷으로 거르고 푸홀스와 승부를 택했지만, 푸홀스는 상대 마무리 션 톨레슨을 공략해 좌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08 14:25:51   수정시간 : 2016/04/08 15:24: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