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지원 기자] 비록 부상으로 인해 그라운드위가 아닌 휠체어 위에 있지만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강정호였다.

MLB닷컴은 11일(이하 한국시각) 2015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왕 후보에 강정호의 이름을 올렸다. 후보군에 같이 포함된 선수로는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와 맷 더피(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로 시즌 내내 같이 언급됐던 이름이기에 별로 놀라울 것이 없다.

그러나 지난 9월 18일 부상으로 남은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을 한꺼번에 날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만큼 이번 시즌 강정호가 보여준 활약을 넘은 선수가 위의 두 선수 말고는 없었다는 뜻이다.

현실적인 한계는 존재한다. 강정호는 엔트리에서 빠지기 전까지 이번 시즌 126경기에 나서 2할8푼7리의 타율을 기록했다. 홈런은 15개, 타점은 58타점으로 각각 팀내 5위와 6위를 차지한다. 그러나 더피는 타율 2할9푼5리 12홈런 77타점으로 앞선다.

현지 언론이 수상자로 강력하게 예측하는 선수는 브라이언트다. 브라이언트는 타율은 2할7푼5리로 강정호와 더피보다 낮지만 26홈런 99타점은 타율을 상회하기에 충분하다.

MLB닷컴의 피츠버그 전담 기자 애덤 배리는 강정호의 신인왕 후보 선정을 전하는 기사에서 강정호의 데뷔 시즌 성공적인 활약과 부상을 아쉬워했다. 특히 팀내 간판선수인 스탈링 마르테, 앤드류 맥커친, 게릿 콜 다음으로 WAR(대체선수대비득점기여)이 4점대로 높은 것을 지적했다.

피츠버그 소속으로 BBWAA에 후보로 지명된 사람은 강정호(신인왕), 클린트 허들 감독(리그 올해의 감독 상), 콜(리그 사이영 상), 맥커친(리그 MVP) 네 명이었는데, 이들 중 최종 3명의 후보에 든 사람으로는 강정호가 유일하다.

배리는 강정호가 올해 보여준 것으로 그라운드 위에서의 활약뿐 아니라 한국에서의 미국 진출 길을 원활하게 닦은 것을 치하하기도 했다. 강정호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마이너리그를 거치지 않고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했다.

메이저리그 올해의 신인은 미국야구기자회(BBWAA)소속 기자들의 투표에 의해 선정된다. 최종수상자는 오는 17일 발표된다.

2015 BBWAA 최종 3인 후보


◇아메리칸 리그
▶신인왕(17일 발표)
카를로스 코레아(휴스턴 애스트로스)
프란시스코 린도어(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미구엘 사노(미네소타 트윈스)


▶올해의 감독상(18일 발표)
재프 배니스터(텍사스 레인저스)
A.J. 힌치(휴스턴 애스트로스)
파울 몰리토어(미네소타 트윈스)


▶사이영 상(19일 발표)
소니 그레이(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댈러스 카이클(휴스턴 애스트로스)
데이비드 프라이스(토론토 블루제이스)


▶MVP(20일 발표)
로렌조 케인(캔자스시티 로열스)
조시 도날드슨(토론토 블루제이스)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


◇내셔널리그
▶신인왕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
맷 더피(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올해의 감독상
테리 콜린스(뉴욕메츠)
조 매든(시카고 컵스)
마이크 매팅리(카디널스)


▶사이영 상
제이크 아리에타(시카고 컵스)
잭 그레인키(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


▶MVP
폴 골드슈미트(다이아몬드백스)
브라이스 하퍼(워싱턴 내셔널스)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11 10:10:47   수정시간 : 2015/11/11 13:29: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