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잭 그레인키를 믿었지만 그레인키는 3실점을 했다. 나쁘지 않은 투구였지만 답답한 LA 다저스 타선을 생각하면 큰 점수였고 결국 다저스는 2년 연속 디비전시리즈 탈락이라는 성적표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LA다저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시리즈 전적 2승 3패를 기록한 다저스는 2년 연속 디비전 시리즈 탈락이라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들여야했다.

  • ⓒAFPBBNews = News1
다저스는 2차전 7이닝 2실점 역투를 선보였던 그레인키를, 메츠는 제이콥 디그롬을 선발로 내세웠다.

그레인키는 1회부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선두타자에게 안타 허용 후 3번 다니엘 머피에게 적시 2루타를 맞았고 이때 좌익수 실책까지 겹치며 선취실점을 허용했다(0-1).

하지만 다저스 타선은 웬일로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코리 시거-아드리안 곤살레스의 연속 안타를 기회를 만든 후 저스틴 터너-안드레 이디어의 연속 적시타가 나오며 바로 승부를 뒤집었다(2-1).

2,3회를 삼자범퇴로 막아낸 그레인키는 4회 1사 2루에서 볼넷이 나왔을 때 터너가 수비 시프트에서 3루 수비 복귀를 하지 못한틈을타 2루주자 머피가 3루도루에 성공하는 황당한 상황을 겪으며 위기에 빠졌다. 이때 희생플라이가 나오며(2-2) 다저스와 그레인키는 주지 않아도 될 점수로 동점을 허용했다.

  • ⓒAFPBBNews = News1
다저스 타선은 한심했다. 2회부터 5회까지 매이닝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음에도 끝내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했다. 이처럼 다저스 타선이 계속 득점에 실패하자 그레인키도 힘이 빠졌는지 결국 6회 1사 이후 머피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결국 역전마저 허용했다(2-3).

메츠는 한점차 리드를 지키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 선발 투수 노아 신더가드를 7회에 올려 무실점으로 막은뒤에는 마무리 투수 쥬리스 파밀리아를 8회부터 올렸고 결국 파밀리아는 2이닝 터프 세이브를 기록하며 메츠에게 3-2 승리를 안겼다.

그레인키는 6.2이닝 3실점 패배, 디 그롬은 6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결국 다저스는 역사상 최초로 3억달러에 가까운 팀연봉을 쓰고도 2년 연속 디비전시리즈 탈락이라는 수모를 겪게 됐다. 클레이튼 커쇼와 그레인키는 무려 디비전시리즈 팀 전체 이닝의 62%를 합작해서 막아냈지만 나머지 투수들과 이날 경기 17잔루를 남긴 타선으로 인해 그 빛을 더 발할 수 없었다.

  • ⓒAFPBBNews = News1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6 12:20:37   수정시간 : 2015/10/16 12:34: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