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생애 첫 메이저리그 만루홈런을 때려낸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는 담담했다. 현지 카메라는 계속 강정호를 비추고 경기 MVP로 인터뷰를 했지만 강정호는 자신보다 팀을 생각했다.

강정호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5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6회 메이저리그 첫 만루홈런을 터뜨렸다. 그의 4타수 1안타(홈런) 4타점의 활약으로 팀은 5-4로 승리했다.

1-1로 맞선 6회초 그레고리 폴랑코, 앤드류 멕커친, 아라미스 라미레즈가 차례로 안타-볼넷-안타로 출루해 1사 만루를 이루자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2볼 2스트라이크로 호흡을 고른 뒤 5구째 신시내티 투수 케비어스 샘슨의 93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그대로 받아쳐 싹쓸이 만루포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 홈런은 결승홈런이 됐다.

이날 경기 직후 현지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강정호는 “아마 모든 선수들이 이런 경기를 원할 것이다. 1점차로 이기든 10점차로 이기든 이긴 것이 중요했다.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홈런 상황에 대한 설명을 부탁하자 “앞에 타자들이 기회를 만들어줬다. 아마 2스트라이크에서 상대는 병살타를 만들려고 한 것 같은데 (공이 들어오자) 나도 모르게 손이 나와 방망이 중심에 맞았다”고 설명했다.

첫 만루홈런에 대한 소감에 대해서는 “동점 상황에서 나온 홈런이기에 더 기쁘다”라며 덤덤하게 언급했다.

전날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을 때린 강정호는 어느새 15홈런으로 아시아 신인 최다 홈런인 켄지 조지마의 18홈런에 3개 차이로 다가서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0 11:22:15   수정시간 : 2015/09/10 11:23: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