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티비 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정말 화났다. 9회말 1사 2루의 끝내기 기회에서 잘 맞은 타구가 1루 직선타로 잡히면서 2루 주자까지 귀루하는 과정에서 아웃되자 덕아웃에서 제대로 분풀이를 했다.

강정호는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2015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7회, 시즌 10호째 솔로포를 터뜨렸다. 강정호는 이날 9회까지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의 맹활약으로 타율이 전날 2할8푼5리에서 2할8푼7리로 상승했다.

7회 시즌 10호인 솔로포를 터뜨리며 절정의 경기력을 선보이던 강정호의 9회는 잔혹했다. 8-6으로 피츠버그가 앞선 9회초 애리조나의 공격에서 선두타자 엔더 인시아르테가 때린 타구는 강정호 앞을 향했다.

이때 강정호는 아쉽게 공을 빠뜨리며 결정적인 실책을 범했다. 강정호의 실책으로 출루한 주자는 이후 2아웃 이후 안타-1루수 션 로드리게스의 실책이 겹치며 끝내 8-8 동점이 됐다. 강정호에서부터 시작된 나비효과는 다 잡은 경기를 놓친 결과가 돼버린 것.

강정호 입장에서 9회말 자신의 타석에서 실책을 되갚는 것만이 위안이 될 수 있었다. 그리고 마침 9회말 선두타자 앤드류 맥쿠친이 안타 후 유격수 땅볼 때 2루까지 진루하며 강정호는 끝내기 기회를 맞이했다.

강정호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투수 데이빗 에르난데스의 공을 강하게 밀어 쳤다. 맞는 순간 안타로 직감됐던 타구는 애리조나 1루수 폴 골드슈미츠의 환상적인 수비에 막혀 직선타 아웃이 되고 말았다. 이때 골드슈미츠는 2루 송구까지 성공했고 2루 주자 맥쿠친은 황급히 2루로 귀루하다 태그를 당했다. 애리조나는 세이프가 선언되자 챌린지를 신청했고 오랜 시간이 걸린 챌린 판정은 번복되며 아웃이 선언됐다.

실망한 표정으로 들어온 강정호는 덕아웃에 힘없이 걸터앉았다. 결국 멕쿠친마저 아웃 판정을 받자 강정호는 화를 참지 못했다. 화면으로도 그의 표정은 좋지 않았다. 결국 강정호는 헬멧을 벗어 집어던지면서 자신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헬멧이 스낵 통에 맞으면서 아수라장이 된 더그아웃은 강정호의 복잡한 심경을 내보이는 듯 했다.

피츠버그는 연장 15회 페드로 프롤리몬의 끝내기 3루타에 힘입어 약 6시간 걸친 혈투를 9-8로 승리했다. 강정호는 경기를 모두 뛰며 7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을 기록했고 타율은 2할8푼5리를 유지했다.

이전1page2page3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8/19 11:56:02   수정시간 : 2015/08/19 13:51: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