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국의 유력한 스포츠 전문 매체가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를 현 시점까지 올해 미국프로야구(MLB) 최고의 신인으로 선정했다.

CBS스포츠는 11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메이저리그 톱10: 2015년 최고의 신인'이라는 2분52초 분량의 동영상을 올렸다.

강정호의 얼굴이 캡처된 이 동영상 화면을 클릭해보면 CBS는 올해 들어 현재까지 최고의 활약을 펼치는 메이저리그 루키 '넘버 원'으로 강정호를 꼽았다.

CBS스포츠의 야구 칼럼니스트 데인 페리는 이 동영상에서 "강정호는 3루수와 유격수로서 피츠버그에 매우 생산적인 결과를 가져왔다"며 "특히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조시 해리슨과 조디 머서의 공백을 훌륭하게 메웠다"고 밝혔다.

페리는 이어 "피츠버그가 강정호를 영입한다고 했을 때 '한국 타자가 어떻게 최고 레벨의 리그에서 견디겠느냐'는 의구심이 많았다"며 "하지만 그의 높은 레그킥은 지금까지 아주 높은 생산력을 과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정호는 타율 0.293(300타수 88안타), 홈런 9개, 39타점 등을 기록 중이다. 그는 내셔널리그 7월의 신인에 선정된 바 있다.

CBS스포츠는 최고의 신인 2위, 3위로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맷 더피, 시카고 컵스의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꼽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8/11 09:04: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