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일본 극우단체 '재일한국인의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모임'이 지난달 24일 오사카에서 가두시위를 벌이는 모습. 유튜브 동영상 캡처
일본의 극우단체인 '재일한국인의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모임'(이하 재특회) 간부가 거리시위 중 '한국인 여성을 강간하라'고 발언해 충격을 주고 있다.

2일 일본의 인기 커뮤니티인 '2CH(2채널)'에서 '조선인 여성을 만나면 강간해도 좋다-3월24일 일한단교 데모'라는 제목의 유튜브 동영상이 관심을 모았다.

네티즌 'nekoneZum***'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은 7분20초 분량으로 지난달 24일 재특회 오사카 지부가 '일한 국교 단절 국민 대행진' 행사를 진행한 모습을 담고 있다. 동영상 속에서 재특회 회원 수십 명은 일장기와 욱일승천기를 들고 오사카 거리에서 '조선인은 일본에서 나가라'고 외친다. 일본에서는 한국인을 비하할 때 ‘조선인’이라 칭하는 경우가 많다.

논란을 산 장면은 6분 10초께 시작된다. 검은색 점퍼를 입고 안경을 낀 건장한 남성이 확성기를 들고 "오사카 시민 여러분, 길거리에서 조선인이 보이면 돌을 던져라. 조선인 여자는 레이프(rapeㆍ강간)해도 괜찮다. 우리가 당해온 일이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다. 조선인을 죽이자"고 외친다. 시위를 함께 한 일부 재특회 회원들도 함께 "죽이자"고 외친다.

재특회 회원의 끔찍한 발언에 일본 네티즌 대다수는 충격을 받았다. 대부분의 2CH 회원들은 "정말 일본인이 그런 말을 한 건가. 머리 나쁜 것도 정도가 있지" "한국인도 싫지만 재특회는 더 싫다" "같은 일본인으로서 수준 떨어지는 언행은 자제하라고 말하고 싶다" 등 재특회를 강하게 질타했다. 일부 2CH 회원은 "조선인은 더럽기 때문에 강간은 별로" 등의 글을 올려 한국을 비하하기도 했다.

재특회는 일본 극우단체 중에서도 혐한 정서를 여과 없이 표출하는 단체로 악명이 높다. 이들은 일본 내 한류 열풍이 거세게 분 뒤 혐한 성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한국드라마를 방송한다는 이유로 후지TV 앞에서 시위를 벌인 적도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재특회 회원 40여명이 일본 도쿄 신주쿠 '한류거리'에서 혐한시위를 벌였다. 당시 재특회가 손에 든 팻말과 플랜카드의 구호도 논란이 됐다. 재특회 회원들은 욱일승천기와 일장기를 든 채 시위를 벌이며 '조선인 위안부는 거짓이다' '한국인이 텔레비전 방송에 나오지 않도록' '역에서 한글이 사라지도록'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옛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부'로 칭하거나 한국인을 '조센징'으로 부르며 비하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4/03 12:29:58   수정시간 : 2013/04/25 13:26: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