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일본의 명품배우이자 명사회자인 고다마 기요시(兒玉淸)가 암으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8일 산케이 스포츠 등에 따르면 고다마 기요시는 지난 16일 낮 12시28분 위암으로 도쿄 성로가국제병원에서 77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고다마 기요시는 작년 가을 처음 몸에 이상을 느껴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으며 의사가 위내시경 검사를 권유했으나 따르지 않고 일을 계속했다고 한다.

건강이 급격히 악화한 것은 지난 2월 하순으로 식욕이 떨어져 정밀검사를 받은 결과 위암 판정이 내려졌고 간에까지 전이된 상태였다.

고다마 기요시는 3월 하순 입원했지만 수술을 해도 이미 늦어 항암제를 한번 투여했을 뿐이다. 14일 거동할 수 없게 됐고 다음날 의식불명에 빠졌다가 16일 잠자듯이 숨을 거뒀다.

그는 1958년 3월 가쿠슈인(學習院) 대학 문학부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도호(東寶) 영화사에 들어가면서 연기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거장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 작품 <숨겨진 요새의 세 악인(隠し砦の三惡人) 1958년>, <나쁜 놈일수록 잘 잔다(惡い奴ほどよく眠る) 1960년>를 비롯한 수많은 명작영화와 TV 드라마에 등장해 인기를 끌었다.

고다마 기요시는 1975년 4월에는 아사히 TV <패널퀴즈 어택 25(パネルクイズ アタック25) 진행자로 발탁돼 올 3월 하순까지 36년 동안이나 프로그램의 얼굴로서 이끌어 왔다.

일반인 출연자의 마음을 편하게 만들어 실력 발휘를 하도록 유도하고 지적이며 성실한 사회로 시청자의 폭넓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독서광으로도 유명하며 기회 있을 때마다 "아이들이 책을 읽지 않는 사회, 나라는 미래가 없다. 모든 인생이 담긴 활자의 세계을 접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지론을 설파했다.

고다마 기요시는 일본어로 번역이 안된 외국 신간의 원서를 주문해 읽는 등 최소한 매달 4권의 책을 독파하고 1만권의 장서를 보유했으며 TV 책소개 프로그램에 나가는가 하면 산케이 신문에 서평을 연재했다.

역사와 음악, 문학에도 조예가 깊었던 고다마 기요시는 각종 TV 프로그램에 나와 박학다식함과 격조 높은 말로 그 질을 격상시켰다는 평을 얻었다.

2001년 방영한 기무라 다쿠야(木村拓哉 38) 주연의 드라마 <히어로(HERO)>는 당초 출연 제의를 거절했다 매니저이던 딸의 설득으로 마음을 바꿔 출연, 드라마 대표작 가운데 하나로 남았다.

아사히 TV는 고다마 기요시를 기리는 추모특집 프로그램을 방송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1/05/18 19:51:38   수정시간 : 2013/04/25 13:25: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