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차이줘옌-천웨이팅
홍콩의 인기 여성듀오 트윈스(Twins) 맴버인 톱스타 차이줘옌(蔡卓姸 28)이 사귄지 4개월 밖에 안된 남자친구와 동거에 들어갔다.

더욱이 차이줘옌은 비밀결혼했던 가수겸 배우 정중지(鄭中基 38)와 호적이 정리되자마자 대담하게 다른 남자와 살림을 차려 눈총을 받고 있다.

대만 금일신문(今日新聞)과 뉴스 사이트 중국신문망이 11일 전한 바에 따르면 차이줘옌은 같은 영황오락(英皇娛樂) 소속의 후배가수 천웨이팅(陳偉霆 25)에 대한 사랑의 열정을 주체하지 못할 정도라고 한다.

최근 두사람은 홍콩에서 열린 핼로윈 파티에 참석해 뜨거운 입맞춤을 나누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려 연인관계를 자랑했다.

또한 차이줘옌은 주변 사람에게 "언젠가 천웨이팅과 결혼해 검은 머리가 파뿌리 될 때까지 살고 싶다"고 여러 차례가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전 절차상의 착오 때문에 지연됐던 정중지와의 이혼이 법적으로 완결되면서 홀가분해진 차이줘옌은 홍콩섬 해피밸리에 2,000만 홍콩달러(약 28억5,400만원)를 호가하는 저택을 사들여 천웨이팅과 사랑의 보금자리를 새로 꾸몄다.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전망 좋은 곳에 위치한 저택은 건평 1,700m²로 입주에 앞서 인테리어 공사 중 차이줘옌이 수시로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차이줘옌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로널드(정중지)와는 이미 법적으로 갈라섰다. 난 이젠 정부인(鄭太太)가 아니라 미스 차이(蔡小姐)일 뿐"이라며 천웨이팅과 관계가 불륜이 아닌 선남선녀의 만남이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정중지와 이혼수속을 밟는 동안 천웨이팅과 열애에 빠진 차이줘옌은 신작 <백사전(白蛇傳)>을 찍기 위해 상하이에 머물렀지만 틈나는대로 홍콩과 상하이에서 밀회를 거듭했다.

파경을 맞은 정중지의 첸수이완(淺水灣) 저택에서 나온 차이줘옌은 잠시 해피밸리에 사는 외할머니와 함께 지내다 지난 수개월 동안 천웨이팅의 주룽탕(九龍塘) 집을 드나들었다.

하지만 천웨이팅이 옛 여자친구인 안젤라베이비와 동거했던 곳이라 차이줘옌은 이사할 새 집을 서둘러 물색했다.

둘과 가까운 관계자는 "주룽탕 집이 천웨이탕과 앤젤라베이비가 수년 동안 살았기 때문에 차이줘옌이 다른 여자의 체취가 남은 곳에 계속 애인이 있는 걸 싫어했다"고 전했다.

앞서 차이줘옌은 배우겸 가수 정중지(鄭中基)와 4년 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혼례를 올렸지만 시미치를 떼다가 지난 3월 이혼신청을 하면서 유부녀인 사실이 발각돼 파문을 일으켰다.

천웨이팅은 2003년 세계 중국인 신인선발대회 홍콩 예선에 나서 입상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는 TV 진행자를 거쳐 2006년 남성 댄스그룹 선 보이즈(Sun Boy'z)에 합류하면서 인기를 끌다가 2008년 솔로활동을 시작했다.

꽃미남 스타일의 천웨이팅은 뛰어난 외모와 춤실력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2008년에만 4개 뉴스 사이트와 2곳의 포탈 사이트에서 주는 신인가수상을 휩쓸었다. /스포츠한국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11/11 18:36:41   수정시간 : 2013/04/25 13:24: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