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과거를 묻지 마세요"
미아리 텍사스촌, 주상복합 단지로… 정비안 가결

김종한 기자 tellme@hk.co.kr  
국내 대표적 집창촌(성매매 집결지)인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속칭 '미아리 텍사스촌' 일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10일 제2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하월곡동 88의 142 일대 5만5,196㎡에 대한 '신월곡 제1도시 환경정비계획안'을 가결했다.

이 지역은 이미 성매매 업소 철거작업이 진행 중이며 앞으로 최고 39층의 주상복합 건물 9개동, 1,192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조감도) 이에 따라 2003년 11월 미아균형발전촉진지구로 지정돼 개발 논의가 시작된 지 5년여만에 개발이 본격화된다.

'미아리 텍사스촌'은 1970년대 초 서울역 앞 양동 등지의 성매매 여성들이 경찰 단속을 피해 모여들면서 형성됐다. 텍사스라는 명칭은 당시 유행하던 서부활극에서 총잡들이 말에서 내려 1층 바에서 술을 마신 뒤 2층으로 옮겨 성매매를 하는 상황을 빗대 유래한 것.

인근의 길음동, 관악구 신림동 등과 더불어 서울의 대표적인 달동네 중 하나인 이 곳은 한때 1,000여명에 달하는 성매매 여성들이 종사하면서 국내 최대의 집창촌으로 유명세를 탔다.

그러나 2000년 김강자 전 종암경찰서장이 청소년 성매매와의 전쟁을 선포, 불법 성매매 업소 단속에 나서고 2004년 성매매 방지법이 시행되면서 된서리를 맞았다. 2005년에는 화재로 업소에 갇혀 있던 여성 4명이 숨지면서 노후 주택들이 철거되는 등 옛 홍등가의 모습은 점차 사라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9/12 15:03:35   수정시간 : 2013/04/25 13:22: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