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로또복권 92억원 당첨 가정 끝내 파멸

(시드니=연합뉴스) 이경욱 특파원
호주 로또복권에서 1천만호주달러(한화 92억원상당)에 당첨된 한 가정이 당첨금을 모두 날리고 가정 파산에 이르게 된 사연을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7일 호주 일간 데일리텔레그라프 인터넷판에 따르면 전처 콜린과 함께 1천만호주달러의 당첨금을 받은 데이비드 테일러씨(57)는 조카 조슈 애스틸(15)의 죽음 등 그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기게 된 경위를 털어놓았다.

테일러는 "상금이 우리를 찢어놓았다. 우리를 찢어놓았어"라고 포트 맥쿼리의 자택에서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한 가족이었으나 이제는 돈도 없고 가족도 없다. 상금이 우리를 망쳤다"고 한탄했다.

테일러의 아들 윌리엄(15)은 웨스트 헤이븐의 집에 9mm 글락 권총을 숨겨뒀으며 그의 사촌인 조슈에게 이런 사실을 얘기했다. 윌리엄은 자랑삼아 권총을 꺼냈으며 조슈가 "좀 보여달라"고 하자 무심코 권총을 건넸다.

어린 윌리엄은 당연히 권총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했다. 이것이 화근이었다. 테일러는 "윌리엄이 조슈에게 넘겼을 때 안전핀이 풀려 있었으며 그들은 총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윌리엄이 조슈에게 총을 넘겼을 때 발사된 것이다.

총알은 조슈의 눈을 뚫고 지나갔으며 그는 숨졌다. 윌리엄은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처리됐다.

대신 테일러 부부는 총기를 안전한 곳에 보관하지 못했고 부주의하게 다뤘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두 사람은 석방된 상태에서 오는 10월 포트 맥쿼리 지방법원에 출두해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조슈의 가족 등에게 무려 300만호주달러(27억원상당)를 물어줘야만 했다.

또다른 총기 사고도 이들의 당첨금을 앗아갔다. 테일러씨는 투자차원에서 호주 중서부에 있는 한 올리브 농장을 구입해 옛날 이웃인 로리 냄 가족에게 운영을 맡겼다.

그런데 올리브 사이에서 자라나고 있던 대마초가 문제가 됐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정부의 감독관이 나와 조사를 하는 동안 냄의 아들 팀이 총을 발사해 감독관이 숨지는 참사가 빚어졌다. 그 자리에 있었던 테일러의 절친한 친구들도 부상했다. 팀은 현재 살인 혐의로 감옥에 가 있다.

테일러는 사고 수습에 돈을 쏟아 부어야만 했으며 결국 천문학적인 당첨금을 모두 날리고 신세를 한탄하게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9/09 16:28:14   수정시간 : 2013/04/25 13:22:2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