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젖꼭지·성기 만졌는데 '성추행' 아니라고?

대법 "軍 형법상 '추행' 개념 일반 형법과 달라… 법적용때 군기 침해여부 고려해야"


박상진 기자 okome@hk.co.kr  

상급자가 부하 병사의 젖꼭지를 잡아 비틀고 성기를 때렸다면 성추행에 해당할까.

일반 형법상의 '추행'과 군형법상 '추행'은 그 의미와 판단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성추행이 아니라는 게 법원의 판단이다.

강원도 철원 모 부대 중대장이었던 C(29) 대위는 지난 해 6월 "군생활이 어려우니 다른 소대로 보내달라"는 이모 일병을 폭행해 부상을 입혔다. 7월에는 자신의 지시를 잘 따르지 않는다며 김모 일병에게 '엎드려 뻗쳐'를 30분 이상 시키는가 하면, 전투화를 신은 채 김 일병의 발목을 걷어차기도 했다.

C대위의 행동은 구타 뿐만 아니었다. 소속 행정대 박모 상병에게 '돼지'라고 놀리며 수 차례 젖꼭지를 꼬집어 잡아 당기고, 손등으로 병사의 성기를 때리기도 했다. 결국 C대위는 폭행, 상해, 추행, 가혹행위 등 혐의로 기소됐고, 보통군사법원(1심)은 모든 혐의를 인정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고등군사법원(2심)은 C대위에 대해 추행, 가혹행위 혐의는 무죄를 선고하고 폭행 등 혐의만 인정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장소가 복도, 사무실 등으로 많은 사람에게 공개된 장소였고, 피해자가 옷을 입고 있었던 점, 피해자도 C대위의 행위를 장난으로 받아들이는 점 등을 감안하면 C대위의 범행을 군형법상 추행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도 10일 C대위에 대해 항소심 판단대로 형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군형법상 추행은 항문 성교가 아닌 동성애 성행위 등 일반인이 혐오감을 느낄 정도로 선량한 성도덕 관념에 반하는 성적 행위"라며 "C대위의 행위는 군이라는 공동사회의 건전한 생활과 군기를 침해하는 비정상적인 성적 만족행위로 보기 어려워 군형법상 추행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본 원심은 정당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개인의 성적 자유'를 보호하는 형법상 추행과 달리 '군의 건전한 생활과 군기'를 보호하는 군형법상 추행은 그 행위가 군생활, 군기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젖꼭지·성기까지 만졌는데… 뭐가 다르길래? •  재혼녀들의 '은밀한 속마음' 들여다보니..
•  반드시 음모·성기 노출 있어야 한다고(?) •  헉! 어떻게 저런 성관계를… '대담한 남녀'
•  '콘돔 없이 강간당한' 그녀들 길거리로! •  '부부강간·데이트강간' 얼마나 심각하길래
•  아무나 집으로 불러들여 성관계 여성들? •  옷벗은 그녀, 남자 '거시기' 더듬으니…
•  전세계 발칵 뒤집은 누드, 그녀 또 일낸다? •  이렇게 하면 발기력·사정횟수 대폭 증가?
•  누이와… 여동생과… '오붓한 성관계(?)' •  '은밀한' 러브호텔 대체 어느 정도길래
•  아내에게 다른男 아이 낳으라니… 충격! •  '거시기'까지 보여주며 섹스하자는 여인이…
•  성매매 여성들 요즘 열받은 이유(?) •  '티코'에 끌려가는 '페라리'의 굴욕! 푸하~
•  그녀가 성관계 허락했는데… 대체 왜? •  눈으로 자위(?) '원조 대딸방' 한번 가보니..
•  스타급 이혼녀 '은밀한 성생활' 폭로 •  ▶ 더 많은 뉴스화제 관련기사 보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11 17:16:49   수정시간 : 2013/04/25 13:22: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