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성용 자위기구' 음란한 것도 아닌데…
인천지법 "여성용 성인용품 통관 금지는 위법"


(인천=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풍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여성용 성인용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것은 위법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인천지법 제1행정부(부장판사 신수길)는 (주)엠에스하모니가 인천공항국제우편세관을 상대로 낸 수입통관보류처분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국민 개개인이 이 사건 물품과 같은 성기구를 사용할 것인지는 어디까지나 개인의 성적 자유에 속하는 문제이고, 그 용도 및 기능이 여성용 자위기구라는 이유만으로 수입통관을 보류하는 것은 잠재적 소비자인 국민 개개인의 성적 자기결정권에 대한 지나친 간섭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이 사건 물품이 음란물에 해당한다거나 우리 사회의 건전한 가치질서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고 볼 뚜렷한 사정도 찾아볼 수 없는 이상 여성용 자위기구라는 이유만으로 수입 자체를 금지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이 없다. 따라서 이 사건 물품이 관세법상 '풍속을 해치는 물품'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수입통관을 보류한 이 사건 처분은 위법하다"고 설명했다.

원고는 지난해 8월 여성용 자위기구 10개를 수입하려고 인천공항국제우편세관에 통관을 신청했지만 세관은 해당 물품이 풍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통관을 보류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렇게 하면 발기력·사정횟수 대폭 증가? •  '여성용 자위기구' 음란한 것도 아닌데…
•  아버지와… 시아버지와… 호텔서 무슨짓? •  "날 차에 태운 뒤…" 인생 망친女 고백
•  누이와… 여동생과… '오붓한 성관계(?)' •  '은밀한' 러브호텔 대체 어느 정도길래
•  아내에게 다른男 아이 낳으라니… 충격! •  '거시기'까지 보여주며 섹스하자는 여인이…
•  성매매 여성들 요즘 열받은 이유(?) •  '은밀한 곳' 찾는 남성 얼마나 많기에..
•  '티코'에 끌려가는 '페라리'의 굴욕! 푸하~ •  그녀가 성관계 허락했는데… 대체 왜?
•  '젊은 이혼녀' 왜이리 많아지나 했더니… •  여대생들 '사장님의 성관계 요구에…'
•  유명 女앵커, 정치인과 '성관계' 고백 •  눈으로 자위(?) '원조 대딸방' 한번 가보니..
•  '스와핑 파티' 속 기묘한 행각 속에… •  스타급 이혼녀 '은밀한 성생활' 폭로
•  '불륜 오르가즘'에 빠진 유부녀들(?) •  ▶ 더 많은 뉴스화제 관련기사 보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20 18:12:57   수정시간 : 2013/04/25 13:22:0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