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젊은 이혼녀' 왜이리 많나 했더니…
초보부부 이혼율, 평균의 10대 '급상'… 외국 어린신부 증가도 요인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기자

24세 이하 젊은이들이 결혼했다가 이혼하는 사례가 급속히 늘면서 이들의 이혼율이 전체 평균의 10배에 이르고 있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5~24세 남성의 유배우이혼율은 1천명당 48.3명으로 결혼한 상태의 이 나이대 인구 100명 중 5명 꼴이나 된다.

15~24세 여성의 유배우이혼율은 더 높아 1천명당 50.8명이나 된다.

유배우이혼율이란 연령별 이혼건수를 해당 연령대의 유배우자(남자 또는 여자) 인구로 나눈 뒤 1,000을 곱한 것으로 1천명당 이혼자 비율을 나타낸다.

이 같은 수치는 평생 이혼한 비율이 아니라 2007년 한해 동안에만 발생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추세가 지속한다면 젊은 층의 이혼율은 매우 높을 수 밖에 없다.

이 나이대 남성의 유배우이혼율은 2000년 32.5건에서 2001년 39.6건, 2002년 42.6건으로 높아졌고 2003년 42.2건, 2004년 39.3건으로 주춤했지만 2005년 41.5건, 2006년 46.0건 등 다시 증가하고 있다.

여성도 2000년 30.4건에서 2001년 36.3건, 2002년 40.1건, 2003년 40.7건, 2004년 39.4건, 2005년 42.4건, 2006년 41.4건으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으며 지난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

통계청은 최근 결혼을 아예 안 하거나 늦게 하는 풍조도 있지만 아주 젊은 층에서는 쉽게 결혼을 했다가 금방 이혼하는 사례도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어린 나이에 결혼을 빨리 했다가 감당을 못하고 헤어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는 중국은 물론이고 베트남이나 필리핀, 몽골 등 외국에서 나이 어린 신부를 입국시켜 국내 남성과 연결해주는 국제결혼 중개가 번성하면서 국제결혼이 급증했지만 결혼생활을 지속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아 젊은 연령층의 이혼율을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5~24세 여성의 전체 이혼건수 5천187건 중에서 외국인 여성이 1천480건으로 28.5%나 된다.

전체 연령을 통틀어 외국인 여성과의 이혼건수는 2002년 401건, 2003년 583건, 2004년 1천611건, 2005년 2천444건, 2006년 4천10건 등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여자의 오르가슴' 뜨거운 논란! 대체 왜? •  '젊은 이혼녀' 왜이리 많아지나 했더니…
•  그녀가 성관계 허락해도 이러면 불법! •  여대생들 '사장님의 성관계 요구에…'
•  유명 女앵커, 정치인과 '성관계' 고백 •  성매매여성이 밝힌 '음지세계' 들어보니…
•  눈으로 자위(?) '원조 대딸방' 한번 가보니.. •  쭉빵 레이싱모델 '헉! 폰카의 악몽' 어떡해~
•  '스와핑 파티' 속 기묘한 행각 속에… •  男변호사, 재판중 女판사 앞 자위행위(?)
•  스타급 이혼녀 '은밀한 성생활' 폭로 •  '불륜 오르가즘'에 빠진 유부녀들(?)
•  '추천맛집' 가보니 공짜 섹스 대접(?) •  "섹스 원해" 그들의 성욕 분출구 가보니…
•  '하룻밤 즐기는 여자네!' 척보면 압니다~ •  탐욕적 섹스 몰두하는 그들 알고보니…
•  9세연상 이혼녀에 '맛들인(?)' 노총각은… •  젊은 미녀들 '파렴치한 섹스' 즐긴다! 왜?
•  김혜수와 성관계 중 거시기 강직도가 풀려(?) •  ▶ 더 많은 뉴스화제 관련기사 보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6 17:28:02   수정시간 : 2013/04/25 13:22:0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