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대생들 '사장님의 성관계 요구에…'
알바 대학생 38% "성희롱 당한 적 있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대학생 10명 중 4명 가량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성희롱을 당한 적이 있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5일 커리어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로에 따르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대학생 1천17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도중 성희롱 또는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는가'라고 설문한 결과 38.1%가 '있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답변은 여성이 58.8%로 남성(22.0%)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성희롱 유형은(복수응답) 주로 '성적인 농담'(57.9%)과 '과도한 신체접촉'(51.4%)이었다. 그러나 '성관계를 요구받았다'(16.3%)는 이도 적지 않았다.

성희롱 가해자는 고용주(45.8%)가 가장 많았고, 동료(29.4%), 고객(19.2%) 순이었다.

대학생들은 이러한 성희롱에 대해 대부분 '그냥 참고 넘겼다'(56.9%)거나 '일을 그만뒀다(17.0%)고 밝혔다.

'상대에게 항의해 사과를 받아냈다'(7.0%)거나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4.2%)하고 '경찰에 신고하는 등 법적 조치'(3.0%)를 취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한 경우는 적었다.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복수응답) 대학생들은 '심각하게 대응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51.4%) 또는 '대응방법을 알지 못해서'(47.3%), '해고당할 것 같아서'(32.3%)라고 답했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성희롱을 당한 아르바이트생이 의외로 많지만 가해자뿐 아니라 피해 당사자조차도 상황의 심각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 차원의 제도 및 의식개선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여자의 오르가슴' 뜨거운 논란! 대체 왜? •  '젊은 이혼녀' 왜이리 많아지나 했더니…
•  그녀가 성관계 허락해도 이러면 불법! •  여대생들 '사장님의 성관계 요구에…'
•  유명 女앵커, 정치인과 '성관계' 고백 •  성매매여성이 밝힌 '음지세계' 들어보니…
•  눈으로 자위(?) '원조 대딸방' 한번 가보니.. •  쭉빵 레이싱모델 '헉! 폰카의 악몽' 어떡해~
•  '스와핑 파티' 속 기묘한 행각 속에… •  男변호사, 재판중 女판사 앞 자위행위(?)
•  스타급 이혼녀 '은밀한 성생활' 폭로 •  '불륜 오르가즘'에 빠진 유부녀들(?)
•  '추천맛집' 가보니 공짜 섹스 대접(?) •  "섹스 원해" 그들의 성욕 분출구 가보니…
•  '하룻밤 즐기는 여자네!' 척보면 압니다~ •  탐욕적 섹스 몰두하는 그들 알고보니…
•  9세연상 이혼녀에 '맛들인(?)' 노총각은… •  젊은 미녀들 '파렴치한 섹스' 즐긴다! 왜?
•  김혜수와 성관계 중 거시기 강직도가 풀려(?) •  ▶ 더 많은 뉴스화제 관련기사 보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5 14:48:50   수정시간 : 2013/04/25 13:21: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