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레이싱모델 '헉! 폰카의 악몽' 어떡해~
[일터愛] '모터쇼의 꽃' 도우미 걸
"제품 설명이 주임무… 가장 힘든 거요? 과도한 포즈 요구할 때요"



유인호 기자 yih@hk.co.kr
사진=신상순기자 ssshin@hk.co.kr  

국내ㆍ외 모터쇼가 열릴 때마다 도우미걸의 야한 의상이 도마위에 오르지만 그녀들은 '행사의 꽃' 대접을 받는다.

최근 들어 도우미걸은 단순한 눈요기에서 탈피해 자동차의 성능을 자세히 설명해주는 진짜 도우미로 거듭나기 위해 변신을 거듭하고 있다. 2일 개막하는 부산모터쇼에 참가하는 수입차 브랜드 인피니티 도우미걸들의 열띤 교육 현장을 찾아봤다.

모터쇼 도우미걸 8년차인 최정윤(28)씨와 5년차인 이미선(27)ㆍ임예지(28)ㆍ엄가린(29)씨. 이들은 모두 이 분야의 베테랑들이지만 이번 부산 모터쇼 교육 현장에서 새내기 못 지 않은 의욕을 보였다.

'이번 모터쇼에서 달라진 도우미걸의 역할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그녀들의 눈빛이 빛났다. 맏언니인 최씨는 "단순히 차 옆에서 포즈를 취하는 시대는 지났어요. 차에 대한 성능이나 각종 장치 사용법을 미리 교육 받아 관람객들에게 알려주는 제품 설명 도우미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 도우미걸 이미선씨가 인피니티 차량에 대한 세일즈 컨설턴트의 역할을 맡기 위해 제품 정보를 교육받고 있다.

최씨의 말 처럼 이번 부산모터쇼에서도 인피니티측이 도우미걸에게 원하는 콘셉트도 제품 설명 도우미다.

도우미걸 교육을 담당하는 인피니티 김정용 세일즈 트레이너는 "이번 모터쇼에서 인피니티 도우미들은 세일즈 컨설턴트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관람객들이 차량에 대해 물어보면 정확히 답변할 수 있을 정도로 차량에 대한 제품 정보를 철저히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우미들이 가장 힘든 것은 무엇일까. 보통 다이어트를 위해 먹고 싶어도 못 먹는 고통이나 힘든 교육, 불규칙한 보수를 꼽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실제 대답은 의외였다.

바로 관람객이었다. 이씨는 "도우미라는 직업이 친절해야만 하는 직업이라 개인 감정을 억제해야 할 때가 많다"며 "요즘 핸드폰 카메라나 개인 디지털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과도한 포즈를 요구할 때가 가장 힘들다"고 털어놨다.

그녀들이 고생을 하면서도 도우미걸을 하는 이유가 궁금해졌다. 도우미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들은 한결같이 "젊어서 해볼 수 있는 가장 화려한 직업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씨는 "연예인처럼 다양한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도우미걸의 매력"이라며 "모터쇼 등 화려한 무대에 설 때 평소와 다른 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어 즐겁다"고 한다.

▲ 인피니티 서울 서초 한미모터스 매장에서 인피니티 부산모터쇼 도우미걸인 최정윤, 임예지, 이미선, 엄가린(오른쪽부터)씨가'M35' 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녀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임씨도 한마디 거들었다. "도우미 일을 하면 여러 회사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좋아요. 끊임없는 자기관리와 항상 미소를 짓는 습관은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게 해주지요."

평소 그녀들의 모습은 말 그대로 '팔색조'다. 모터쇼 현장에서는 도우미걸이라는 공통된 분모를 갖고 있지만 평소 일은 외모 만큼이나 너무 다르다. 최씨는 영어 통역사, 이씨는 격투기 라운드걸, 임씨는 패션 및 광고 모델, 엄씨는 전문 레이서로 일하고 있다.

1998년 호주 진 출신인 최씨는 "호주에서 영어를 배워 평소 국제 행사에서 통역을 할 때 발음에 신경을 많이 쓴다"며 "통역은 평생할 수 있지만 도우미걸은 30대 초반 이후에는 할 수 없어 도우미걸 일에 더 매진한다"며 수줍게 웃었다.

엄씨는 직접 레이싱 경기에서 운전대를 잡는 전문 레이서다. 그녀는 "레이싱 경기가 있을 때는 레이싱복과 헬맷을 끼고 위험한 경주를 하지만 모터쇼가 있을 때면 화려한 옷으로 갈아 입고 멋진 모델로 변한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이종격투기인 스프릿 MC에서 '스프릿 엔젤5' 라운드걸로 활동하는 이씨는 "피 튀기는 링 위에 서는 일이 처음엔 무서웠지만 지금은 격투기 같은 격렬한 운동도 스포츠로 즐겨본다"며 "거친 몸싸움이 오가는 링 위에서 꽃, 천사, 여신의 이미지로 사람들이 보기 때문에 일하는 게 즐겁다"고 했다.

패션ㆍ광고 모델 활동을 하고 있는 임씨는 평소 촬영을 하면서 NG를 많이 내 스태프들에게 미안한 일이 많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들은 모두 미래에 대한 꿈을 키워나가고 있었다. 도우미걸의 짧은 생명력 탓에 미래에 대비한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것.

임씨는 평소 메이크업 스쿨을 다니며 메이크업 아티스트에 대한 꿈을 갖고 있다. 최씨는 전문적인 번역 공부를 해서 전문 번역가가 되겠다는 계획이다. 엄씨도 레이싱걸과 레이서 활동 경력을 바탕으로 자동차 분야에서 이름을 알리고 싶다고 한다. 귀여운 외모의 이씨는 "젊었을 때 다양한 경험을 해 본 후 나이가 들면 평범한 가정주부가 되어 예쁜 가정을 꾸미고 싶다"고 말했다.

'모터쇼의 꽃'에서 '모터쇼의 주인공'으로 당당히 서겠다는 그들의 당찬 도전이 결실을 맺길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변태유혹'에 잘못 걸린 여인들 몸만 버리고.. •  24년 친딸 감금 성폭행…아이 7명 출산까지
•  다방종업원 불러 강제로 벗겨 그짓 후에.. •  성폭행 뒤 친구들 바꿔가며 3년간 '윤간'
•  돈 주고 몸만 버린… 20대女 '기막힌 사연' •  19세 어린 20대女의 몸 탐했다 그만…
•  헉! 은밀한 부위 보여주는 처녀들 '충격' •  아내 출근하면 딸 성폭행! 임신까지…
•  잠자는 처제 보고 흥분 강제로 옷벗긴후… •  성적 충동 못참아(?) 女손님을 강제로..
•  술집 여성 성폭행, 얼마나 쉬웠길래! •  남편 눈앞에서 유부녀 가슴 더듬고…
•  유부녀 유혹 밤새 모텔서 즐기고는… 헉! •  여러명과 강제 성관계는 여자의 도리(?)
•  스튜어디스들과 성관계, 그렇게 좋아? •  안마종업원 속옷에 뭔가 특별한 것이…
•  결별선언에 앙심 여친 '23시간 성폭행' •  "명품족 행세하니 여대생들 몸 주더라"
•  26세 유부녀 헉! '성욕' 주체 못해서… •  ▶ 더 많은 요지경 세상 관련뉴스 보기


•  눈으로 자위(?) '원조 대딸방' 한번 가보니.. •  속살 훤희 드러낸… 침대로 이끄는 여자(?)
•  여의사 책상 밑 그속에 뭔가 특별한 것이? •  쭉빵 레이싱모델 '헉! 폰카의 악몽' 어떡해~
•  '스와핑 파티' 속 기묘한 행각 속에… •  가녀린 몸(?) 스튜어디스들 속내 들어보니..
•  男변호사, 재판중 女판사 앞 자위행위(?) •  스타급 이혼녀 '은밀한 성생활' 폭로
•  '불륜 오르가즘'에 빠진 유부녀들(?) •  '추천맛집' 가보니 공짜 섹스 대접(?)
•  男사관생도 '성욕 못참아(?)' 인생 망쳤다 •  "섹스 원해" 그들의 성욕 분출구 가보니…
•  '하룻밤 즐기는 여자네!' 척보면 압니다~ •  탐욕적 섹스 몰두하는 그들 알고보니…
•  "아~" 그녀가 오르가슴 느끼는 섹스시간은? •  9세연상 이혼녀에 '맛들인(?)' 노총각은…
•  젊은 미녀들 '파렴치한 섹스' 즐긴다! 왜? •  성기확대술 받으니… "사장님~ 오늘은 공짜"
•  김혜수와 성관계 중 거시기 강직도가 풀려(?) •  ▶ 더 많은 뉴스화제 관련기사 보기


•  [포토] 명동 한복한 '쭉빵 속옷녀' 깜짝이야! •  [포토] 길거리서 속살 더듬는 커플 '심하네'
•  [포토] 풍만 그녀 '출렁!출렁!' 아차! 거시기가.. •  [포토] "한 쪽만 가렸죠" 젖가슴 드러낸 여인
•  [포토] 헉! 벌거벗고 무슨짓! '투명옷' 자랑? •  [포토] 앗! 너무 짧은 초미니… 속보일라~
•  [포토] 또 노브라! 너무 드러내고 다니네~ •  [포토] 너무 대놓고 벗은 그녀들 '부끄부끄'
•  [포토] 훌렁녀들 '마지막 그것'마저 벗으려고? •  [포토] '너무 음란해서(?)' 막강파워 누드여인
•  [포토] 코트 속 '올록볼록' 몸의 굴?그대로… •  [포토] 헉! 팬티까지 벗어버린 그녀가 살짝~
•  [포토] 홀딱 벗고 누워… 콘돔으로 뭔짓을? •  [포토] 차안에서 벗은 그녀 '카섹스 유혹(?)'
•  [포토] 헉! 탈의실서 찰칵~ 그녀 팬티까지… •  [포토] '입으나 마나' 유두까지 보여주는 여인
•  [포토] '하룻밤 4,000불' 최고급 콜걸의 벗은몸 •  [포토] 훌렁 벗고 다리벌린 女 '뭘 자랑해?'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4/29 13:06:21   수정시간 : 2013/04/25 13:21: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