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화방의 얄팍한 '음란 행위'는 결국..
'음란 사이트' 아이콘 설치 업주 벌금 400만원


고주희 기자 orwell@hk.co.kr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클릭만 하면 음란 사이트로 바로 접속되는 아이콘을 컴퓨터 바탕화면에 설치한 혐의로 기소된 전화방 업주 이모(51)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 중 음란물 유포 혐의를 적용해 벌금 4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이씨가 컴퓨터 바탕화면에 음란사이트 바로가기 아이콘을 설치한 것은 음란한 영상을 직접 전시한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전화방을 이용하는 불특정 다수는 아이콘 클릭만으로 제한 없이 음란한 영상을 볼 수 있어 유죄를 인정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이씨는 서울에서 컴퓨터 12대가 설치된 전화방을 운영하면서, 성인인증을 받지 않고도 음란사이트에 바로 접속되는 아이콘을 컴퓨터 바탕화면에 설치ㆍ운영하다 기소됐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女 G-spot 자극하는 '엠보싱' 男성기 효과짱! •  전화방의 얄팍한 '음란 행위'는 결국..
•  女변호사 '너무 정력적이라서(?)' 위기 •  얼마나 대물이길래… "너무 커서 오럴이 안돼"
•  낯선女 아닌 아내와 성관계? 차라리 자위! •  스튜어디스 '스트립쇼' 기내 서비스? 한번보니..
•  1년간 960명 외갓남자와 성관계? 헉! 이럴수가~ •  여대생 '잘 벗고 섹스만 잘하면' 만사형통?
•  성기확대 수술 다음날 성관계 "오! 굿" 감탄 •  알몸채팅 한번 잘못 했다가… 헉! 이럴수가
•  그녀가 원하는 '기내 성행위' 그렇게 좋아? •  기혼남녀 "섹스파트너 따로 있다" 불륜왕국?
•  몸파는 여대생 '너무 끔찍했던..' 충격고백 •  위험한(?) '항문성교' 더 위험하게 하는..
•  대낮 야외섹스·사정…'교복커플 동영상' 충격 •  옷벗고 술먹다 '원나잇' 노골적인 여대생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11 13:09:54   수정시간 : 2013/04/25 13:21:3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