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먼 래틀 런던 심포니
▶ 2022년 기획공연 라인업 공개
▶ 세계 정상 악단/연주자, 실내악 등 다양한 프로그램
▶ 메트로폴리탄 오케스트라 첫 내한
▶ 사이먼 래틀(런던 심포니) & 조성진
▶ 요나스 카우프만 리사이틀
▶ 박세은과 파리 오페라 별들 한 자리에
▶ 빈 첼로 앙상블 5+1, 정명훈
▶ 데이비드 티터링톤, 미셸 부바르 그 외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2022년 롯데콘서트홀은 세계 TOP 오케스트라 및 아티스트들 내한공연, 실내악 공연, 파이프오르간 시리즈, 신개념 음악축제 ‘클래식 레볼루션’ 등 다양한 장르의 기획공연을 선보인다.

‘월드 클래스 콘서트 시리즈’는 최고의 지휘자와 솔리스트, 그리고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준비돼 있다. 2022년 ‘월드 클래스 콘서트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은 요나스 카우프만 리사이틀 & 오페라 콘서트(5/31, 6/3)다. ‘지상 최고의 테너’로 불리는 카우프만이 양일간 리사이틀과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선보인다.

이어 세계 최고의 오페라 극장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케스트라가 역사적인 첫 내한공연을 갖는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6/21,22)는 음악감독 야닉 네제 세갱과 함께 메조 소프라노 조이스 디도나토 등 메트의 주역들이 완벽한 앙상블을 보여준다. 이 외에도 메트 최고의 프리마 돈나 조이스 디도나토는 조이스 디도나토 내한공연(9/4)이란 타이틀로 바로크와 20세기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통해 다시금 관객과 만난다.

2021년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새로운 에투알로 탄생한 박세은이 ‘파리 오페라 발레 2022 에투알 갈라’(7/28~29)라는 타이틀로 다른 에투알들과 함께 섬세하고 우아한 몸짓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 MET 오페라 야닉 네제 세갱
월드 클래스 콘서트 시리즈의 대미는 사이먼 래틀, 런던 심포니, 그리고 조성진이 장식한다. 사이먼 래틀 &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10/14)와 협연자 조성진 모두 월드 클래스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아티스트로 이들이 들려줄 무결점 하모니는 다시 경험하기 어려운 명불허전의 감동을 전해줄 것이다.

작은 소리에서 더욱 섬세한 음향의 진가를 발휘하는 롯데콘서트홀의 체임버 뮤직과 그 어느곳에서도 들을 수 없는 웅장하고 고귀한 파이프 오르간의 음색은 롯데콘서트홀만의 자랑이다.

2019년 내한해 파격적인 퍼포먼스와 정교한 호흡으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 빈 첼로 앙상블 5+1(5/2)이 다시금 한국을 찾는다. 이어 양성원&엔리코 파체 듀오 리사이틀(9/29)은 베토벤 첼로소나타 전곡 연주로 관객과 만난다. 아울러 현악 사중주계의 신성으로 떠오르며 유럽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비전 스트링 콰르텟(10/29)이 첫 내한 공연을 갖는다.

2020년 내한 예정이었다가 코로나 상황으로 연기됐던 데이비드 티터링톤(5/10), 미셸 부바르(11/30)가 한국을 찾는다.

자신만의 연주철학과 개성을 추구하는 아티스트를 선정해 다양한 시도로 관객과 만나는 롯데콘서트홀 상주 아티스트들의 무대 ‘인 하우스 아티스트 시리즈’도 기대를 모은다. 2022년 롯데콘서트홀 인 하우스 아티스트로 선정된 첼리스트 문태국과 피아니스트 신창용이 각각 두 차례씩(문태국 : 3/18 I 9/16, 신창용 : 3/28 I 11/26)) 무대에 선다.

  • 카우프만 (C) Gregor Hohenberg 소니뮤직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마다 특별한 추억과 감동을 선사할 특별한 콘서트도 계속된다. 어린이를 위한 음악선물 ‘콩순이와 친구들의 클래식 음악여행’(5/5)이 공연되고, 테마가 있는 클래식 음악 축제 ‘2022 클래식 레볼루션 - 멘델스존 & 코른골트’(8/12~21)가 개최된다.

가을엔 정명훈&원 코리아 오케스트라(10/5)가 베토벤으로 관객과 만나고,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연말, 희망과 화합의 무대 ‘2022 롯데콘서트홀 송년음악회’(12/30~31)도 관객을 기다린다.

오르간 내부를 탐험하며 오르간의 음색과 원리 등을 알아보는 프로그램 ‘오르간 오딧세이’(2/16, 7/20, 12/21)도 세 차례 공연된다. 또한 다채로운 무대로 오랜기간 청중과 만나온 조이 오브 스트링스가 아무르 무지크(5/17, 12/4)를 통해 음악 뿐 아니라 발레, 미술과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로 예술의 아름다운 본질을 소개한다.

‘오노프 콘서트 시즌 2’(2, 4, 6, 10월)도 계속된다. 2022년 시즌2로 돌아온 오노프 콘서트는 다양한 뮤지션들과 함께 폭넓은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장르로 오프라인은 물론이고 온라인을 통해 매 회 다른 아티스트들의 신선한 무대를 선보인다.

  • 빈 첼로 앙상블 5+1
  • 롯데콘서트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16 11:24:41   수정시간 : 2021/12/16 11:30: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