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주영한국문화원
▶ 영국서 활동하는 신진 한인 음악가 위한 무대
▶ 11월 5일 런던 세인트 제임스 교회서
▶ 피아노 트리오 마졸리니, 조성빈(기타)
▶ 오원식(베이스), 앙드라드 로우랜스(메조 소프)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주영한국문화원(원장 이정우)은 오는 11월 5일(금) 영국 런던 세인트 제임스 교회에서 신진 한인 연주자들의 클래식 공연 ‘하우스 콘서트’를 개최한다.

피아노 트리오인 트리오 마졸리니, 클래식 기타리스트 조성빈, 성악가 오원식(베이스)과 앙그라드 로우랜스(메조 소프라노)의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하우스 콘서트’는 영국에서 활동하는 신진 한인 음악가에게 무대 기회를 제공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문화원은 지난 2016년부터 매월 한국인 신진 연주자들의 무대를 선보여 왔다. 한국 클래식 공연의 인지도를 확산시키기 위해 올해는 특별히 외부 공연장에 무대를 마련한다.

공연은 오는 11월 5일 오후 7시 런던 중심가 피카딜리 서커스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교회에서 개최된다. 세인트 제임스 교회는 1666년 런던 대화재 이후 세인트폴 대성당을 건축한 바 있는 영국의 저명한 건축가 크리스토퍼 렌에 의해 설계됐으며, 1946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메리 여왕에 의해 대중에게 개장됐다.

세인트 제임스 교회는 오랜 역사를 가진 만큼 클래식 연주자들의 공연장으로 인기가 많아 매일 공연이 이어지고 있다. 벨기에 출신 연주자 로랑 비크만이 그리그 작품을 초연한 바 있으며, 미국 유명 록밴드 R.E.M과 영국 싱어송라이터 로라 말링 등 많은 유명 아티스트들이 거쳐 간 장소다.

하우스 콘서트는 피아노 트리오의 트리오 마졸리니의 멘델스존 피아노 트리오 제1번 D단조 Op.49를 시작으로, 클래식 기타리스트 조성빈의 페데리코 모레노 토로바 '소나티나', (sonatina)>와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행복'(A Felicidade)을 연주한다. 성악팀의 무대론 베이스 오원식과 메조 소프라노의 앙그라드 로우랜스가 조아키노 로시니와 쥘 마스네, 그리고 우리 가곡을 번갈아 부르며 국악과 오페라가 결합된 동·서양의 크로스오버 형식의 무대를 선사한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주영한국문화원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30 12:32: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