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근 20~30대 젊은 세대에서도 동안이 중요한 키워드로 떠오르면서 일찍부터 리프팅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었다. 보통 동안성형이나 리프팅은 중년 이후, 주름이 생기고 탄력이 떨어진 이후에 시작해야 하는 것이 아닌지 의문을 가지는 경우가 있는데, 나이대별 맞춤 시술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

실제로 이미 30대~40대에 접어들어 탄력과 주름 고민이 시작되고 나면 왜 진작 리프팅을 빨리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 중년에 접어들고 나면 너무 인위적이지는 않으면서도, 보다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는 동안시술을 선호한다.

때문에 20~30대의 동안성형은 또렷하지 않은 턱 라인이나 이중턱과 같은 고민을 개선 및 예방하고, 피부 재생 및 탄력 증가로 얼굴형을 보다 매끄럽고 부드럽게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노화가 자리 잡는 40대 이후부터는 의료용 실을 통해 처진 피부를 당겨주는 실리프팅과 같은 시술에 관심이 많다. 리프팅에 사용되는 민트실은 안면 조직 고정용으로 개발되어 미국 FDA 승인을 받았으며 360도로 돌기가 나 있어 피부를 보다 효과적으로 당겨준다. 체내에서 서서히 녹아 없어지기 때문에 이물감이 거의 없고, 피부 재생력과 탄력도 증가시켜 준다.

노화로 인해 윤곽이 바뀌는 60~70대에는 부분절개 수술, 절개수술을 통한 리프팅을 진행하기도 한다. 주름 고민이 있는 부위가 이마주름이나 콧등주름, 처진눈썹, 눈가주름 등 상안면부에 치중되어 있는지, 혹은 팔자주름 및 늘어진 턱선, 늘어진 목주름, 심술보라 불리는 마리오네트 등과 같이 하안면부에 치중되어 있는지에 따라 적용할 수 있는 수술 방법도 달라진다.

그러나 이는 꼭 연령대에 따라서만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주름의 양상과 피부의 상태, 표정 및 평소 습관 등 주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영향들까지 고려해 정확히 진단하고 맞춤 시술을 진행해야 한다.

반재상 바노바기성형외과 원장은 “동안성형에 대한 니즈가 늘어가는 만큼 더욱 신중하게 수술 받아야 하며, 얼굴형과 피부 등에 해부학적 지식이 풍부한 의료진 선택이 중요하다”며 “시술 진행에 앞서 의료진과 충분히 면밀한 상담을 통해 어떤 수술 방법을 적용할 수 있는지, 어떤 효과를 원하는지 충분히 소통하는 것 또한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10:10: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