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축년 새해를 맞아 주목을 받는 두 권의 도서가 출간됐다. 실화를 바탕으로 쓴 김환철 시인 겸 문학평론가의 단편 동화 ‘별과 함께 떠난 소년’(도서출판 유페이퍼)와 젊은 시인 세 명이 공동으로 출간한 ‘기억하지 않아도 생각나는 계절’(도서출판 그림과 책)이다.

단편 동화 ‘별과 함께 떠난 소년’에서는 죽음을 앞두고 천체망원경을 통해 안드로메다 은하를 보고 싶어 하는 한 소년과 우연한 만남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단편 동화다.

저자 김환철 시인 겸 문학평론가는 우리나라 시인 중에서 최초로 자작 천체 사진(Deep Sky)을 촬영해 시집 ‘별빛이 가득한 뜨락에서’에 천체사진을 수록한 시인이기도 하다.

두 번째 추천 도서 ‘기억하지 않아도 생각나는 계절’이다. 김유명 시인, 정소라 시인, 이중건 시인의 작품을 담아 공동 저자이로 출간한 시집이다.

이 시집은 3인 3색 다양한 언어를 담았다. 젊은 시인들의 고뇌와 사유가 담긴 작품들을 시집 속에서 감상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16:39:48   수정시간 : 2021/01/21 09:46: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