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 기간이 길어지면서 우울감을 해소하기 위해 매운맛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 외식업계가 매운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다양한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소고기 전문점 이차돌은 지난달부터 이달 5일까지 한 달 동안 차쫄면, 차돌짬뽕탕, 뚝배기 파스타 등 매운맛 메뉴의 판매량이 30%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차쫄면은 이차돌 대표적인 사이드 메뉴로 매콤달콤한 소스에 쫄면과 차돌박이를 함께 먹는 메뉴다. 차돌짬뽕탕은 고기를 먹어 느끼한 속을 시원한 육수와 매콤한 맛으로 잡아준다. 오징어, 양파, 두부, 호박 등 풍성한 채소가 담겼다.

뚝배기 파스타 또한 차돌박이와의 이색적인 조합을 보여준다. 갈릭 디핑 소스가 로제 파스타 같은 느낌을 주며 차돌박이 육즙을 더 고소하게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열이 오래 유지되는 뚝배기 용기를 사용해 마지막까지 따뜻하게 먹을 수 있다.

차쫄면과 차돌짬뽕탕은 배달도 가능해 이차돌의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면 집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다.

bhc치킨도 최근 입이 얼얼해지는 매운맛의 ‘맵소킹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름처럼 ‘매운맛 소스 치킨의 강자’라는 의미를 담았다. ‘양념 맵소킹’과 ‘뿌링 맵소킹’ 등 2가지 맛으로 출시됐으며 고추장과 청양고추, 홍고추 등 다양한 매운맛 식재료를 담았다.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달 6일 출시된 ‘맵소킹’ 시리즈의 한 달 누적 판매량은 20만 개를 돌파했다.

밀키트 기업 프레시지도 ‘대패삼겹 불냉면’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베트남고추가 들어간 특제 비빔 양념과 고소한 대패 삼겹살, 허브솔트, 육수와 냉면으로 구성됐다. 성인 남성 2명이 부족함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풍부한 양으로 출시됐다. 물 양을 조절하면 비빔, 물 냉면으로 취향에 맞게 선택해 즐길 수 있다.

맘스터치에서는 미국 내슈빌 핫치킨 스타일을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춘 ‘내슈빌 핫치킨 시리즈’를 출시했다. 매콤한 특제 핫치킨 소스를 입힌 통다리살 패티에 고울슬로와 화이트치즈가 어우러진 맛이 특징이다.

곱창프랜차이즈 곱깨비도 ‘불맛공장’을 신규 런칭하며 본격적으로 경쟁에 함께 했다. 불맛공장 특제 소스는 청양고추를 주원료로 했다. 특제 소스를 버무린 매운 양념 닭고기와 돼지꼬리를 직화로 구워 냈다.

이차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매운맛 메뉴들의 인기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신메뉴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09 14:42: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