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재택근무를 하고, 등교 횟수가 줄면서 집에서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급격하게 늘고 있다. 여기에 운동 등 야외 활동까지 꺼리고, PC나 스마트폰을 과하게 사용하게 되면서 나이와 상관없이 목과 허리 통증 등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은 상황이다.

우선 허리, 목 등의 근육, 관절 통증이 있는 경우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통증을 관찰해볼 것을 권장한다. 하지만 이러한 통증이 각 부위의 문제나 질환으로 인해 발생한 경우라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나서는 것이 향후 삶의 질 개선을 위해서도 필수적이다.

신체의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근육, 인대, 척추, 관절, 뼈 등의 문제로 다양하다. 이에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척추측만증, 골반 불균형 등 신체의 불균형을 파악하는 체형분석검사, 발의 압력 분포를 확인하는 족저압검사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 진단을 내린 뒤, 개인에 맞는 치료법을 적용해야 한다.

최근에는 수술이나 시술보다는 비수술적 치료 방법인 도수치료를 통해 치료에 대한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 도수치료는 통증을 유발하는 근육과 신경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척추를 바로잡을 수 있는 치료 방법으로 물리치료사가 손과 소도구를 통해 근육, 관절 및 신경의 질환, 통증 그리고 불균형 상태 등을 본래의 기능으로 되돌리는 치료 방법이다.

소도구 치료는 연부 조직의 기동성 회복 및 기능 향상을 보조하며 근막의 이완을 돕는 연부조직이완술, 고빈도의 진동을 발생시켜 심부 조직을 자극해 근력 본래의 기능을 회복하는 근육이완자극기 등 다양한 도구를 통해 증상을 개선한다.

연세 본 병원 문병진 원장은 “집에 머물며 앉아 있는 시간이 늘면서, 각종 신체 부위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며 “통증을 방치 시 보존적 치료 방법을 적용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게 될 수 있으며, 최근에는 도수치료 등의 방법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증상 개선이 가능하므로 치료를 미루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6:05: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