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혈액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선한목자병원 임직원이 헌혈행사를 통해 어려움 극복에 힘을 보탰다.

선한목자병원은 26일 본원 내 카페 제네베라 스페이스에서 사랑의 헌혈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총 7시간동안 진행했으며, 선한목자병원과 굳셰퍼드재단, 제네베라의 임직원 80여명이 동참했다.

헌혈 행사에 참여한 이들에게는 답례품으로 면 마스크와 필터를 제공했다.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 A씨는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보람을 느꼈다”며 “처음 경험해본 헌혈이지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의미를 전했다.

이창우 병원장은 “사랑의 헌혈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준 임직원에게 감사하다”며 “이웃을 위하는 따스한 마음으로 위기를 함께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헌혈 행사를 통해 수급한 혈액들은 혈액원에 기증, 혈액이 필요한 병원들에 공급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6:50: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