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내 미용성형수술 경험이 있는 20~30대 여성의 절반 이상이 성형수술을 3회 이상 받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내 모 여대 미용과학과 교수팀이 지난해 3월 한국 및 중국의 미용성형 경험이 있는 20~30대 여성 330명(한국인 163명, 중국인 167명)을 대상으로 미용 성형수술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성형수술 경험 여성의 총 수술 횟수는 3회가 전체의 25.8%에 달했다. 다음은 1회(23.3%), 5회 이상(22.1%), 2회(21.5%), 4회(7.4%) 순으로 나타났다. 중국 여성의 경우는 성형수술을 2회(29.9%), 그리고 1회(22.8%)로 조사됐다.

특히 한국 여성 경우 성형수술을 가장 많이 한 신체 부위는 피부였고, 이어 쌍꺼풀수술, 앞트임·뒤트임, 코수술 등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성형수술 후 재수술을 고려하고 실제 받는 여성들이 많다.

성형재수술의 원인은 수술 후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거나 이물질 등에 대한 염증 반응 등의 다양한 이유에서 받는다. 코재수술에 대한 빈도도 높은 편이다. 코재수술 경우 코재수수술 원인에 따라 적합한 수술이 진행되어야 이후 3차, 4차 수술을 예방할 수 있다.

코수술 후 구형구축으로 인해 코끝이 단단해지거나 코가 들리는 코재수술 경우,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원인인 기존 보형물을 제거하고 염증과 유착으로 인해 섬유화된 조직을 치료한 후 새로운 보형물을 위치시키는 방법으로 재수술을 진행한다.

염증으로 인한 코재수술은 진단 후 항생제와 주사를 통해 염증을 가라앉힌 후 경과를 보며 이후 지속된다면 기존 보형물 제거와 염증치료 이후 코 재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

보형물이 휘어져 보이는 경우 보형물이 콧등 모양과 일치하지 않거나 보형물을 삽입하는 공간이 한쪽으로 치우쳐서 삐뚤게 보이는데, 이로 인한 코재수술은 기존 보형물을 제거한 후 새로운 보형물로 교체하며 콧대 높이를 조절하고 코끝은 자가조직으로 교정해서 진행한다.

뷰성형외과 이호빈 원장(성형외과 전문의)은 “보통 코재수술은 이전 수술 후 손상된 피부와 조직이 안정될 수 있도록 6개월~1년 정도 이후에 진행하는 것을 권장한다. 재수술 시에는 첫 수술의 실패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그에 맞는 수술법으로 수술이 계획되어야 하며, 코 부위의 개선도 중요하지만 얼굴 전체적인 밸런스를 고려하여 이상적인 모습으로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0:07: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