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새해를 맞이하면서 많아지고 깊어지는 주름 때문에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최근과 같은 건조한 날씨는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려 피부 탄력을 저하시킨다. 나이가 들면서 탄력이 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피부 나이는 전문적인 시술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노화를 늦추기 위한 대표적인 피부 관리법으로는 집적된 초음파 에너지를 피부 속 깊은 곳까지 도달시켜 탄력을 올려주는 ‘레이저 리프팅’이 있다. 레이저 리프팅의 종류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빠른 시간 안에 처진 얼굴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인모드 리프팅 시술이 있다.

인모드 리프팅은 미국 FDA 허가를 받은 레이저로 순간적으로 에너지를 근막(SMAS)층까지 전달해 탄력에 도움을 주는 콜라겐, 엘라스틴 생성과 히알루론산 촉진을 기대할 수 있다. 피부 탄력을 결정하는 진피층을 공략해서 탄력과 피부 결, 잔주름 개선에 효과적이고, 피부 처짐을 유발하는 SMAS층을 공략해 처진 볼 살, 이중 턱 개선에 도움이 된다. 또한 시술하는 동안 표피의 온도를 체크해 피부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는 시술이다.

별도의 마취 과정이 필요 없을 만큼 통증이 적고 시술 시간이 짧아 시술 직후 일상생활이 바로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미앤미의원 박정은 원장은 “리프팅은 피부 상태, 나이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으므로 반드시 충분한 노하우를 가진 의료진을 선택해야 한다. 개인의 피부 상태를 꼼꼼히 진단하고 그에 맞는 시술을 적용할 수 있는 곳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시술 후에는 일시적으로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어 수분크림을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좋으며, 피부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운동, 음주, 흡연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4:43: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