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목은 근육과 인대가 적은 편인 만큼 퇴행성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이나 PC 등 전자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탓에 목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

특히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과 콘텐츠에 집중한 나머지 목에 피로가 쌓이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스마트폰을 고개를 푹 숙인 자세 등 잘못된 자세로 사용하게 되면 목 뒤쪽 근육이 머리 무게를 버티기 위해 늘어나게 되고 긴장상태가 이어지게 된다. 뒷목의 긴장상태가 장시간 이어지면 목 주변 근육과 인대에 피로가 쌓여 목통증이 발생하고 이는 결국 거북목으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거북목은 일반적인 목의 형태인 C자 모양에서 잘못된 자세 등으로 인해 목에 가해지는 압박으로 일자형으로 변형되는 질환이다.

목의 형태가 일자형으로 변형되면 머리의 무게를 제대로 받치지 못해 목 주변 근육에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게 되고 주변 근육에 만성적인 문제가 생겨 각종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목과 어깨 부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하나로 이어진 척추까지도 통증이 이어지거나 목디스크로 증상이 악화될 수도 있다.

목디스크로 악화되게 되면 뒤쪽의 척수 신경을 압박해 목과 어깨는 물론 팔과 손까지 저리거나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므로 증상이 나타났다면 즉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거북목이나 목디스크 등의 통증 치료방법으로 도수치료가 대표적이다. 목이나 허리 디스크 등의 척추질환뿐만 아니라 거북목, 오십견, 만성통증 등의 원인 해결에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전문치료사의 손을 이용해 척추, 관절, 근육 등과 같은 연부조직을 풀어주어 불균형한 신체변화를 정렬해 변형된 척추, 관절로 오는 증상들을 회복시켜 주는 치료법이다. 도수치료는 부작용이나 후유증이 적고 남녀노소, 연령에 상관없이 고령자들도 신체에 무리를 주지 않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분당 미라클신경외과 백현철 원장은 “도수치료로 거북목으로 인한 고질적인 통증을 극복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그와 동시에 스스로 올바른 자세에 대한 필요성을 인지하고 잘못된 자세 등 생활습관을 꾸준히 바꿔 나가는 것이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거북목을 예방하기 위해선 목을 똑바로 세운 상태에서 눈높이와 비슷한 위치에서 시선을 15도쯤 아래로 내리고, 컴퓨터 모니터의 위치는 자신의 눈높이와 2/3 지점을 맞추고 바라보게 한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있지 말고 15~30분마다 스트레칭과 휴식을 취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5:35: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