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후 안경을 껴도 예전처럼 잘 보이지 않는다면, 안개가 낀 것처럼 시야가 뿌옇고 사물이 흐릿하게 보인다면, 밝은 곳에서 잘 안보이거나 사물이 이중으로 보인다면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최근에는 노인성 대표 안질환으로 불리는 백내장이 30~40대 젊은 청년층에도 진단되고 있다. 실제 젊은 청년층 10명중 3~4명에게서 백내장이 발견됐다는 보고가 전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압구정S&B(에스앤비)안과 송은석 원장은 “스마트폰 사용이 잦아지고, 서구화된 식습관 등 백내장 발생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는 추세다” 이어 “백내장은 초기 노안 증상과 비슷하여 구별하기 쉽지 않으니, 증상이 발생하면 빠른 시간에 전문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알맞은 수술을 진행해라”고 강조 했다.

백내장은 눈 속에 투명한 수정체가 백색으로 혼탁하게 변하는 안과 질환이다. 혼탁한 수정체를 통과하는 빛에 이상이 생기게 되면서 각종 시력 장애를 유발하게 된다. 초기 증상에는 눈이 침침하고 가까이에 있는 물체가 안보이는 노안 증상과 비슷하지만, 점차 거리에 관계없이 시야가 흐려지고 눈 부심 증상이 동반된다.

백내장은 유전 등 선천적 요인이 발병 원인이 아니라면 노화, 당뇨 합병증 등 후천적 요인이 주 원인이다. 대체로 노화에 의한 노인성 백내장이 가장 많다. 눈은 노화가 가장 빨리 오는 신체기관이기 때문이다.

한번 혼탁해진 수정체는 원상태로 되돌아오지 않는다. 노화가 원인이라면 노안까지 함께해 시력 저하로 불편함이 가중된다.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라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뒤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백내장 수술은 노안까지 해결이 가능한 수술이다. 다만 안과 수술 중 난이도가 높은 수술이라 수술 전 사전 검사를 아주 꼼꼼하고 정확하게 진행해야 한다. 또 수술 경험이 많은 숙련된 의료진에게 수술받는 것도 중요하다.

백내장 수술에 쓰이는 인공수정체는 단초점과 다초점으로 구분할 수 있다. 단초점은 인공수정체를 통하는 빛을 원거리와 근거리 중 한 곳으로만 보낼 수 있다. 수술 뒤에도 안경이나 돋보기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다초점은 망막에 도달하는 빛의 양을 조절해 원거리와 근거리, 중간거리 등 모두 조절이 가능해 백내장 치료와 함께 시력 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노화가 원인이 되는 백내장의 경우 주로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을 받는다. 자연스럽게 백내장 치료와 함께 노안으로 인한 불편도 해결하게 된다. 다초점 인공수정체 역시 이중초점, 삼중초점, 연속초점 등 다양하다. 충분히 상의하고 사전 검사를 통해 환자에게 가장 알맞은 인공수정체를 결정해야 한다.

압구정S&B(에스앤비)안과 송은석 원장은 “백내장 수술은 수술 후 회복 및 관리도 중요하다. 충분한 휴식으로 인공수정체의 흔들림·뒤틀림 현상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 교정시력이 잘 유지가 되는지, 합병증이 나타나지는 않는지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며 “백내장은 초기 대응이 아주 중요하며 수술 전 첨단장비를 통한 철저하고 정확한 사전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6:02: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