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표적인 척추 질환에는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누르면서 다양한 증상이 동반되는 질환을 일컫는다.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정상보다 좁거나 척추의 퇴행성 골관절염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운동 부족, 비만, 나쁜 자세 및 습관 등도 요인이 될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여러 증상을 동반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통증이다. 보행 중 허리를 숙이고 걸어야 통증이 덜하며, 이런 자세는 증상이 더욱 악화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증상이 진행될수록 허리 통증 간격이 짧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다리가 저리고 아픈 증상도 해당된다. 잠을 잘 때도 다리가 저려 숙면을 취하기 힘들며, 앉아 있을 때가 서 있을 때에 비해 증상이 덜하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근력저하 또는 마비도 대표 증상으로 꼽힌다. 다리에 힘이 없어 주저앉거나 발목을 삐는 경우도 적지 않으며, 발목을 들어 올리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목, 어깨, 양팔에 통증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 더불어 엉덩이, 항문 부위에 찌르는 듯한 느낌을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종아리, 발목, 무릎, 허벅지, 엉덩이 등 감각이상 증세가 발생한다면 병원을 찾아 적절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은 초기 증상이 미비한 질환 중 하나로, 병원에 내원했을 때는 어느 정도 증상이 발전된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은 보존적 치료와 비수술적 치료로 상태 호전이 가능하다. 다만, 중증 척추관협착증인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보존적 치료로는 도수치료가 주로 사용된다. 도수치료는 각종 근육, 관절, 신경의 불편함 및 불균형 상태를 치료하는 방법으로, 반드시 의학적 숙련도와 전문성을 가진 전문 치료사를 통해 진행해야 한다.

비수술적 치료법에는 풍선확장술이 있다. 이는 약 2mm 크기의 작은 카세터를 삽입해 좁아진 척추관 위치로 이동, 카세터 끝 풍선을 확장해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이다.

문병진 연세 본 병원 원장은 “최근 젊은 층에서도 척추관협착증 환자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는 허리 디스크와는 전혀 다른 질환이기 때문에 세부적인 검사가 필요하다”며 “환자마다 상태가 다른 만큼 정확한 진단을 통한 맞춤 치료법으로 증상을 개선할 것을 권장한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3:10: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