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바젤월드를 비롯한 세계적인 시계박람회의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의 럭셔리 그룹 LVMH가 주목말한만 행보에 나섰다.

불가리, 태그호이어, 위블로, 제니스 등의 럭셔리 워치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LVMH 그룹이 내년부터 바젤월드나 SIHH 등 세계 최고 권위의 워치페어와는 별개로 새 모델을 처음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모노크롬, ‘Watchonista’ 등등 여러 시계 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LVMH 그룹은 2020년 1월 두바이 불가리 호텔에서 불가리-태그호이어-위블로-제니스 등의 신 모델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물론 LVMH는 ‘바젤월드 2020’에 참가하며 그와 별개로 워치페어 전에 자사의 신 모델들을 선보이는 이벤트를 마련한 것이다.

LVMH의 이러한 행보는, 단기간 내에 모든 모델들을 한 번에 볼 수 있게 하는 ‘워치페어’가 열리기 전에 자사의 새 모델 중심의 이벤트를 개최함으로써 언론 및 소매업체들이 보다 편안한 장소에서 여유있게 감상하고 즐기게 해 홍보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유명 브랜드들이 자사의 신 모델을 시계박람회가 열리기 전에 먼저 소개하는 이런 이벤트가 좋은 반응을 얻게 되면 타 브랜드들도 큰 영향을 받아 유사한 행보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7 14:51: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