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10대가 직접 꿈의 멘토를 찾고 인터뷰해 만든 진로 탐험서가 나왔다.

인생의 멘토가 있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이다. 특히 현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멘토는 인생을 설계하는 청소년들에게 꿈을 찾을 수 있는 동기부여를 해주는 동시에 롤모델 역할을 하기에 더욱 큰 의미를 지닌다.

하지만 청소년이 현실에서 훌륭한 멘토를 찾고, 직접 만나기란 쉽지 않다. 드림리치에서는 그런 청소년을 위해 '미래의 별 나를 만나다'를 펴냈다.

이 책은 어른들의 시각으로 유망한 직종을 제안해 만든 기존의 진로 관련 도서들과 달리, 기획 단계부터 리서치, 섭외, 인터뷰, 자료조사 등 도서 제작의 모든 과정에 학생들이 직접 참여해 만든 특별한 진로 가이드북이다.

프로야구 선수 이승엽, 웹툰 작가 주호민, 힙합뮤지션 타이거 JK, 패션 디자이너 황재근, 작가 조승연 등 책에 등장하는 15인의 멘토들은 진로에 한창 고민이 많은 중고등학교 학생 대상 1000명의 설문조사를 거쳐 선정된 쟁쟁한 인물들이다.

저자 권혁준(서울고등학교)군과 기자단으로 구성된 학생들이 이 멘토들에 대해 공부한 뒤 질문지를 작성하고 직접 만나 인터뷰를 했다.

멘토들의 학창 시절 이야기로 청소년 독자들에게 충분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시작하는 인터뷰는 꿈을 향한 열정과 도전, 힘찬 용기를 선사하며, 자기 직업의 매력과 현실적으로 겪게 되는 어려움까지 깊이 있게 취재해 10대의 눈높이로 생생하게 전달한다.

15명의 롤모델에 대한 인터뷰마다 진로전문가 이랑 선생(한국고용정보원 연구원)이 각 직업에 대한 세세한 정보를 조목조목 짚어준다. 직업에 대한 다양한 항목의 전문적인 정보뿐 아니라 대학의 관련학과, 그 직업에 대해 꼭 알아둬야 할 내용을 꼼꼼히 안내하는 것은 물론, 미래 직업으로서의 가능성까지 타진함으로써 꿈이 없어 마음이 답답한 청소년들에게 명쾌한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2 10:55: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