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사장 박삼구)은 지난 15일(현지시간 기준) 영국 런던 위그모어홀에서 막을 내린 ‘2018 위그모어홀 국제 현악사중주 콩쿠르’에서 금호영재 출신 음악가들로 구성된 에스메 콰르텟이 1위 및, 앨런 브레들리 모차르트상, 브람 엘더링 베토벤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영국 최고의 클래식 음악공연장으로 손꼽히는 위그모어홀이 주최하는 본 콩쿠르는 지난 1979년 ‘런던 국제 현악사중주 콩쿠르’로 처음 시작돼 3년마다 열리고 있다. 2010년부턴 위그모어홀이 후원하며 현재의 이름으로 변경됐고, 본 콩쿠르의 본선은 위그모어홀을 비롯한 런던 각지의 음악 홀에서 진행되며 일반 대중에게도 공개돼 실내악 음악축제와도 같은 성격을 띠고 있다.

역대 우승자론 하겐 콰르텟(1982년), 아르카디아 콰르텟(2012년) 등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1등과 추가 2개의 상을 받은 에스메 콰르텟은 총 1만2200파운드(한화 1900만원 상당)의 상금을 받고, 위그모어홀 리사이틀 연주기회, 영국 내 투어공연, 레코딩 기회 등이 주어진다. 이로써 에스메 콰르텟은 영국 내 클래식무대에서 본격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2016년 유망한 현악 연주자들이 모여 창단한 에스메 콰르텟은 바이올리니스트 배원희(87년생), 하유나(91년생), 비올리스트 김지원(92년생), 첼리스트 허예은(92년생)로 구성됐다. 이들은 금호영재콘서트, 금호영아티스트콘서트로 데뷔하고, 특히 금호영체임버콘서트에서 각자의 실내악단을 구성해 공연했다. 현재는 독일을 중심으로 각자의 악기를 공부하면서도, 뤼벡 국립음악대학 실내악 석사과정에 재학하며 하이메 뮬러를 사사하고 있다.

에스메 콰르텟은 지난 2017년에도 유서 깊은 실내악 콩쿠르인 트론헤임 국제 실내악 콩쿠르에서 한국인 단체 최초로 3위로 입상하며 그 가능성을 보여줬고, 올해엔 특별히 프랑스 음악축제인 엑상프로방스 페스티벌에 상주단체로 선정돼 4번의 기획공연과 추가적인 현장 세션을 펼치며 유럽 클래식 무대의 중심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4:42:3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