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양합니다, 동네 바보 형이라는 말'이 출간됐다. 사진=도서출판 푸른숲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사양합니다, 동네 바보 형이라는 말'이 출간됐다. 전직 기자이자 현직 장애 아이 엄마 류승연이 직접 겪고 나눈 이야기를 담았다.

도서출판 푸른숲에서 출간한 신간 '사양합니다, 동네 바보 형이라는 말'은 한국에서 10년째 장애 아이의 엄마로 살고 있는 류승연이 2016년 11월부터 약 2년간 온라인 매체 '더퍼스트미디어'에 연재한 '동네 바보 형'을 새로 정리한 것이다.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부를 거쳐 정치부 기자로 국회를 출입, 향후 20~30년 승승장구하는 인생을 꿈꿨던 저자는 쌍둥이를 임신, 장애 아이를 낳고 인생이 180도 바뀌었다. 가장 힘든 건 아이를 향한 세상의 차가운 시선이었다. 이에 장애인은 낯선 존재가 아니라 다르지만 다르지 않은 삶을 살아가는 한 인간이라는 것을 알려야겠다고 결심했다.

'사양합니다, 동네 바보 형이라는 말'은 길에서 장애인을 마주쳤을 때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는 비장애인을 위한 책이다. 장애 아이 부모가 쓴 감동 수기도, 한계를 극복한 장애인의 인간 승리 드라마도 아니다. 시행착오를 거듭하면서도 나를 지키며 살아온 한 엄마의 이야기를 통해 장애인에 대해 가졌던 편견을 거두고 함께 사는 법을 모색하는 책이다.

저자인 류승연은 사회부, 정치부 기자를 지낸 경력을 살려 직접 발로 뛰며 취재한 사실을 바탕으로 장애인 복지의 현주소를 예리하게 건드린다. 또한 하루아침에 장애 아이 부모가 되어 절망하고 있을 누군가에게 보내는 저자의 당부이자 위로의 메시지로 끝난다. 앞서 경험한 선배로서 내미는 그의 공감과 연대의 손길을 통해 누군가도 위로를 받길 바라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04 10:36: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